•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스가 총리, "납치 문제, 가장 중요 과제"
파이낸셜뉴스 | 2020-10-25 00:23:06
"북일간 성과있는 관계 수립, 쌍방 이익에 합치"
김정일 위원장과 조건없는 만남 추진 의지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 로이터 뉴스1

【도쿄=조은효 특파원】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가 24일 "일·북(북·일) 간에 성과 있는 관계를 수립해 가는 것은 쌍방의 이익에 합치하며, 지역의 평화와 안정에 크게 기여한다"고 밝혔다.

스가 총리는 이날 일본인 납치 피해자 가족들이 연 '국민대집회'에서 납치 문제 해결을 위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조건 없이 만날 용의가 있다고 거듭 밝히면서 이같이 말했다고 교도통신이 보도했다.

스가 총리는 이 자리에서 "납치 문제는 스가 내각에서도 계속해서 가장 중요한 과제"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피해 가족들이 고령인 점을 감안, "일각의 지체도 없다는 사실을 명심하고, 전력으로 임할 것임을 다짐한다"고 말했다.

스가 총리는 아베 신조 전 일본 총리와 마찬가지로, 조건없이 김 위원장과 마주하고 싶다는 입장을 거듭 밝히고 있으나, 북측에서 별다른 반응이 없는 상태다.

주최 측 추산 약 800명이 참석한 이날 국민대집회에는 지난 6월 87세로 사망한 요코타 시게루를 추모하기 위한 헌화 장소도 마련됐다. 그는 북한에 의한 일본인 납치 피해자 메구미(1977년 실종 당시 13세)의 아버지다.

이날 행사에는 아베 신조 전 총리도 참석해 고인을 추모했다. 현직인 스가 총리와 아베 전 총리가 동반 참석한 것이다. 아베 전 총리는 최근 정치 활동을 재개했다는 관측이 나온다. 사임 한 달 만에 야스쿠니 신사를 두 번 참배했으며, 각종 언론 인터뷰 등으로 존재감을 과시하고 있다.


ehcho@fnnews.com 조은효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