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팬데믹 현황] 확진 4340만명대..."미국 의료 한계, 유럽 전면 봉쇄 직면"(27일 12시25분)
뉴스핌 | 2020-10-27 15:38:29
11/27 장마감
거래량
72
전일대비
-0.10%
시가총액
77억
외인비율
0.0%
기간누적20일
0
매매신호
매도

[서울=뉴스핌] 이홍규 기자 = 전 세계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수가 4300만명을 훌쩍 넘었다.

미국 존스홉킨스대학의 시스템사이언스·엔지니어링센터(CSSE) 코로나19 상황판에 따르면 한국시간 27일 오후 12시25분 기준 전 세계 누적 확진자 수는 하루 전보다 52만1149명 늘어난 4344만7162명으로 집계됐다. 누적 사망자 수는 5893명 증가한 115만8883명으로 조사됐다.

[서울=뉴스핌] 이홍규 기자 = 2020.10.27 bernard0202@newspim.com

국가·지역별 누적 확진자는 ▲미국 870만2414명 ▲인도 790만9959명 ▲브라질 540만9854명 ▲러시아 152만800명 ▲프랑스 120만9651명 ▲아르헨티나 110만2301명 ▲스페인 109만8320명 ▲콜롬비아 102만5052명 ▲영국 89만7740명 ▲멕시코 89만5326명 등이다.

국가·지역별 누적 사망자는 ▲미국 22만5697명 ▲브라질 15만7397명 ▲인도 11만9014명 ▲멕시코 8만9171명 ▲영국 4만5088명 ▲이탈리아 3만7479명 ▲프랑스 3만5052명 ▲스페인 3만5031명 ▲페루 3만4149명 ▲이란 3만2953명 등으로 보고됐다.

◆ "미 입원 급증...의료진·병상 부족"

미국 전역에서 코로나19 환자 입원이 급증하고 있다고 파이낸셜타임스(FT)가 26일 보도했다. 코비드트레킹프로젝트에 따르면 미국의 코로나19 감염에 따른 입원자 수는 약 4만1776명이다. 선벨트 주(州)들(지도상 미국 남동부부터 남서부에 이르는 주들)의 감염이 급증했던 올해 여름 이후 최다다.

입원이 급증하면서 담당 의료 인력은 물론 병상 수 부족 문제가 수면 위로 드러났다. 플로리다·펜실베이니아·미시간 등 19개 주 집중치료실 병상 수용 여력이 30%밖에 남지 않은 것으로 나타난 가운데 위스콘신 주의 박람회장, 텍사스 주의 엘파소 컨벤션센터에는 야전병원이 설치됐다.

미국 텍사스 주 휴스턴의 한 병원에서 코로나19 환자가 치료를 받고 있다. [사진=로이터 뉴스핌]

주 정부는 의료진과 집중치료실 병상이 부족해지자 생존 가능성이 높은 환자를 우선 치료 대상으로 하는 결정에 직면했다. 이미 유타 주의 현지 병원 측은 주지사에 이런 결정을 내릴 것을 요청한 상태다. 이 밖에 여러 주에서 관련 논의가 이뤄진 것으로 알려졌다.

컬럼비아 경영대학원의 캐리 찬 의료 시스템 전문 부교수는 FT에 "상황이 아주 빨리 걷잡을 수 없이 악화하는 사실을 이제는 비밀로 할 수 없다"며, "병원들이 도움을 외치고 수용 능력이 한계에 도달했다고 경고음을 보내고 있지만 대중은 감염 확산을 막는 데 도움을 주지 않고 있다"고 했다.

◆ "유럽 규제 여력 바닥...전면 봉쇄로 가나"

유럽에서 코로나19 관련 규제책 여력이 바닥을 드러낸 가운데 전면적인 봉쇄 조치가 논의 대상으로 재부상했다고 블룸버그통신이 27일 보도했다. 아일랜드부터 체코에 이르기까지 유럽의 다수 국가가 마스크 착용 의무화나 부분 통행금지 등 저강도 규제로 확산을 막으려 했지만 일일 신규 확진자는 급증하는 등 효과가 없는 상황이다.

상황이 이렇게 되자 유럽의 각국 지도자는 딜레마에 직면했다. 국민들은 반복되는 규제 해제와 재실시에 피로감을 느끼고, 일부 국가에서는 난잡한 대책에 지방과 중앙정부 간 갈등도 빚어지고 있다. 전면적인 봉쇄 조치를 하자니 경제 피해에 따른 여론의 비판도 따갑다.

[스톡홀름 로이터=뉴스핌] 김선미 기자 = 유럽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빠르게 확산되는 가운데 스웨덴 스톡홀름 중심가에 위치한 쇼핑몰에서 쇼핑객들을 찾아보기 힘들어졌다. 2020.03.17 TT News Agency/Fredrik Sandberg via REUTERS gong@newspim.com

블룸버그는 주세페 콘테 이탈리아 총리와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 모두 1차 유행 시기 당시에 취한 조처로 칭찬을 얻었으나 이제는 비판을 받는 상황이라며, 국가 봉쇄령에 대한 논의를 조심스럽게 피해온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은 지난 25일 광범위한 이동제한 조치의 부활 가능성을 언급했다고 전했다.

코로나19 대책에 관해 프랑스 정부에 자문해 주는 장-프랑수아 델프라이시 의사는 26일 RTL 라디오와 인터뷰에서 "정치인들은 어려운 결정을 내려야 한다"며, "2차 유행은 아마 2차 유행보다 더 심할 것이다. 현재 유럽 전역을 (코로나19가) 휩쓸고 있다"고 했다.

◆ 홍콩, 코로나19 증상자 검사 의무화 방침

홍콩 정부는 코로나19 관련 증상을 보이는 개인을 대상으로 진단검사를 의무화할 방침이라고 홍콩프리프레스(HKFP)가 27일 보도했다. 이날 캐리 람 홍콩 행정장관은 주례 언론 브리핑을 열고, 관련 법안을 수 주안에 통과 시켜 실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보도에 따르면 홍콩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와 사망자 수는 각각 5303명, 105명이다. 지난 26일 일일 신규 확진자 수는 8명으로 발표됐는데, 모두 해외 유입이었다고 HKFP는 전했다.

[홍콩 로이터=뉴스핌] 이홍규 기자 = 캐리 람 홍콩 행정장관이 기자회견 자리에 참석했다. 2020.09.29 bernard0202@newspim.com

bernard0202@newspim.com

[팬데믹 현황] 일본, 누적 확진 9만8000명 넘어...주말 10만명 돌파 예상(27일 0시 기준)
[팬데믹 현황]美 감염자 867만명 넘어..하루 평균 약 7만명 확진
[팬데믹 현황] 유럽확진 600만명 넘어...프랑스, 스페인 제치고 유럽 최다
[팬데믹 현황] 확진 4300만명 육박...유럽 대규모 봉쇄·미국 병상 압박(26일 12시24분)
[팬데믹 현황] 일본, 신규 확진 495명..도쿄는 누적 3만명 돌파(26일 0시 기준)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rassi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