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바이든 "지금 서로 싸울 때가 아니라 코로나19와 싸울 때"..단합 호소
뉴스핌 | 2020-11-26 06:05:30

[뉴욕=뉴스핌]김근철 특파원=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은 추수감사절을 하루 앞둔 25일(현지시간) 지금 미국인은 서로 싸울 때가 아니라 코로나19(COVID-19)와 싸울 때라고 강조했다. 

바이든 대통령 당선인은 이날 델라웨어주 윌밍턴의 인수위원회 본부에서 가진 추수감사절 대국민 연설을 통해 "(미국인들은) 지금 서로 싸울 때가 아니라 (코로나) 바이러스와의 전쟁 중에 있다"며 말했다.

CNN 방송은 이와 관련, 바이든 당선인이 미국인들에게 대선 이후 보여진 분열을 극복하고 이제 코로나19 위기 대처를 위해 단결해야 한다고 호소한 것이라고 전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25일(현지시간) 델라웨어주 윌밍턴의 인수위원회에서 추수감사절 메시지를 발표하고 있다. [사진=로이터 뉴스핌]

바이든 당선인은 이밖에 "우리 나라의 정신은 가장 힘든 환경 속에서 다듬어져 왔다"면서 "이제 우리는 (코로나19로) 길고 힘든 겨울을 맞아 우리의 모습을 발견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추수감사절엔 온 가족이 모여 함께 하는 것이 전통이지만 이번만은 코로나19 확산을 막고 생명을 구하기 위해 대규모 모임을 자제해달라고 호소했다. 이어 자신의 가족들도 소규모 모임만을 가질 것이라고 소개했다. 

바이든 당선인은 "우리가 가족들의 전통을 따르지 못하는 것이 얼마나 힘든지 잘 안다. 하지만 이것은 너무나 중요한 일"이라면서 대규모 모임 자제와 마스크 착용 등을 준수해달라고 거듭 강조했다. 

kckim100@newspim.com

바이든, 내주부터 '대통령 정보 브리핑' 받는다..인수 작업 가속도
폼페이오 "다자주의는 칵테일파티용"..바이든 외교팀에 견제구
'미국이 돌아왔다' 외친 바이든 "아시아·태평양 지역에서 동맹 강화할 것"
美 펜실베이니아도 '바이든 승리' 인증..트럼프 '뒤집기' 물거품
미 연방조달청, 바이든 정권 이양 공식 착수…트럼프 패배 사실상 인정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