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수소충전소 450기 확대, 부지 확보 속도 낸다
이투데이 | 2020-12-02 14:51:06
[이투데이] 세종=이해곤 기자(pinvol1973@etoday.co.kr)



정부가 수소충전소 확대 보급을 위한 부지 선정에 속도를 낸다. 전문가 자문단을 구성해 부지 확보 과정에서 발생하는 인허가와 갈등 등을 중점 처리한다는 방침이다.

환경부는 수소경제 활성화와 수소차 보급 확대를 위해 수소충전소 구축 자문단을 구성하고 3일 오전 정부세종청사 6동 회의실에서 첫 회의를 개최한다.

환경부는 수소충전소 운영사업자 간담회, 구축사업자 간담회, 정책협의회 등을 통해 현장의 애로 사항 해소를 위해 설계, 가스, 안전, 설비 등 분야별 전문가 19명으로 수소충전소 자문단을 구성했다.

이번 자문단 첫 회의에서는 수소충전소가 들어설 만한 부지를 대상으로 입지 가능성, 인허가 문제점, 갈등 예상 등을 집중적으로 논의한다.

환경부는 2025년까지 450기의 수소충전소 구축을 목표로 하고 있으며, 2022년까지는 그린뉴딜 추진 계획에 따라 도심 250기, 고속도록 60기 건설을 추진 중이다. 하지만 위험성을 우려한 주민반발 등 부지 선정이 충전소 확대의 가장 큰 걸림돌로 지목되고 있다.

이에 환경부는 수소충전소 부지를 하루빨리 확보하기 위해 소속·산하기관과 중앙부처, 지자체 소유의 유휴부지를 조사 중이다. 이번 회의 논의 결과를 토대로 자문단과 함께 체계적으로 발굴된 부지의 현장을 조사할 계획이다.

자문단에서는 행정절차 간소화 방안, 지역주민과의 소통강화 등의 우수사례를 공유하고, 구축 단계별로 맞춤형 상담을 제공해 신속하게 수소충전소를 구축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김승희 환경부 대기환경정책관은 "탄소중립 사회 구현과 숨쉬기 편한 대한민국으로 나아가는 데 있어 수소 사회 활성화는 핵심적인 부분"이라며 "수소충전소가 조속히 구축될 수 있도록 전문가들과 협력을 강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수소충전소 설치 속도 낸다…환경부 차관, 범부처 TF 구성
전기차·수소차 대중화 앞당긴다…환경부 '미래차 추진단' 구성
그린벨트 내 차고지 등에 수소충전소 설치 허용
송천 충전소 준공…전주 첫 수소충전소
전기차 사용후 배터리 '환골탈태'…폐기물에서 신사업아이템으로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Copyrightⓒ이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rassi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