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바이든, 고향에서 "눈물의 고별사" 후 워싱턴 입성..특별 경계태세 발령
뉴스핌 | 2021-01-20 06:17:55

[뉴욕=뉴스핌]김근철 특파원=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19일(현지시간) 자신의 고향 델라웨어에서 '눈물의 고별사'를 한 뒤 대통령 취임식이 열릴 워싱턴DC로 향했다. 

바이든 당선인은 이날 자신의 고향이자 지난 50년간 자신의 정치적 근거지였던 델라웨어주를 떠나며 가진 고별 연설에서 "(델라웨어는) 내가 어렸을 때 기회를 줬고, 나를 선출해줬고, 믿어줬고, 그리고 미국 상원으로 보내줬다"며 감사를 표시했다.

바이든 당선인은 이어 델라웨어는 자신과 가족들에게 "희망과 빛, 그리고 한없는 가능성의 장소였다"면서 "내가 죽게되면 델라웨어는 내 가슴에 쓰여질 것"이라고 말했다. 

고별 연설은 참전군인이자, 뇌종양으로 사망한 바이든 당선인의 장남 보 바이든의 이름을 딴 델라웨어주 뉴캐슬의 '바이든 3세 주 방위군 기지'에서 진행됐다. 그는 연설 도중 감정에 복받쳐 수차례 목이 메었고, 결국 눈물을 보이기도 했다. 

고별연설 도중 눈물을 흘리는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 [사진=로이터 뉴스핌]

바이든 당선인은 이밖에 12년전 부통령 당선인 자격으로 델라웨어에서 기차를 타고 워싱턴DC로 갔을 때 당시 러닝메이트였던 버락 오마바 대통령이 마중나왔던 일을 회상한 뒤 "이제는 '아시아의 후손인 흑인 여성'(카멀라 해리스 부통령 당선인)을 만나러 떠나간다"고 말했다. 

그는 "나는 어둠이 시기가 있을 것이란 것을 알지만, 빛은 항상 있기 마련"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바이든 당선인과 부인 질 바이든 여사는 이날 델라웨어주를 떠나 워싱턴DC로 입성했다. 관례에 따라 바이든 당선인 부부는 취임식 전날  백악관 인근의 영빈관인 블레어 하우스에서 머문다. 

CNN 방송은 바이든 당선인의 입성과 함께 워싱턴DC 일대에는 2만5천명의 주 방위군 등이 투입되는 등 특별 경계 태세에 들어간다고 전했다. 

kckim100@newspim.com

옐런 재무 지명자 "바이든 경제 정책, 증세 아닌 빠른 부양에 집중"
바이든, 취임식서 '단합' 호소한다...즉시 트럼프 정책 철회 실행
바이든 비서실장 "2월 말까지 미국 코로나 사망자 50만명" 경고
블링컨 "겸손과 자신감으로 美 외교 복원..北·中·러·이란 위협에 대응"
바이든 취임식 앞두고 보안 대폭 강화....FBI, 100여명 체포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