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바이든, 마스크착용 의무화.파리기후협약 재가입 등 17개 행정명령 서명
파이낸셜뉴스 | 2021-01-21 07:47:08
[파이낸셜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0일(현지시간) 백악관 집무실에서 행정명령들에 서명하고 있다. 사진=로이터뉴스1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0일(이하 현지시간) 백악관 집무실에서 기자들에게 자신이 '과감한' 행정명령들에 서명했다고 밝혔다.

CNN 등 외신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은 "오늘처럼 시작하기 좋은 날은 없다"면서 이날 행정명령은 자신이 미국인들에게 한 약속을 지키는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행정명령 외에 "수많은 것들을 입법처리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업무 시작과 함께 17개 행정명령에 서명하면서 바이든은 현대 미 대통령 가운데 그 누구보다도 전임자의 기반을 적극적이고 빠르게 무력화하는 대통령으로 기록되게 됐다.

바이든은 17개 행정명령 외에도 수많은 메모들과 각 연방 기구에 보내는 명령 등에 서명하게 된다.

최우선 순위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강화로 바이든은 이날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하는 내용의 행정명령에 제일 처음 서명했다.

바이든은 또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탈퇴한 파리 기후협정 재가입도 선언했다.

그는 "오늘부로 우리는 파리기후협약에 재가입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가 이날 서명한 17개 행정명령 가운데 첫 3개는 그의 정책 우선순위를 잘 보여줬다.

첫번째로 서명한 행정명령은 연방 정부 구역 안에서 마스크 착용 의무화, 인종 평등 강화, 파리기후협약 재가입 등 3개다.

바이든은 이 행정명령 3개가 자신의 수 많은 초기 백악관 업무 가운데첫번째가 될 것이라면서 "앞으로 수일, 1주일에 걸쳐 수 많은 행정명령들에 서명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바이든은 구체적인 내용은 언급하지 않은채 트럼프 전 대통령이 덕담이 담긴 편지를 남겼다고 밝혔다.

dympna@fnnews.com 송경재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rassi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