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ID 1만개 사들여 허위투표"…'프듀101' 김광수 등 2명 벌금형
한국경제 | 2021-01-22 06:47:03
연예기획사 관계자들이 엠넷 오디션 '프로듀스101'(프듀)에서 자사 연
습생들이 탈락하지 않도록 투표를 조작한 혐의로 벌금형을 선고받았다.

22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법 형사23단독 황여진 판사는 최근 업무방해
혐의로 불구속기소된 MBK엔터테인먼트 김광수(60) 제작이사와 MBK 자회사인 포
켓돌스튜디오 박모(38) 대표이사(당시 MBK이사)에게 각각 벌금 1000만원을 선고
했다.

두 사람은 자신들이 운영하는 기획사 소속 연습생들의 순위를 높이기 위해 부정
투표를 한 혐의를 받았다. 박 대표는 2016년 3∼4월 아이디(ID) 1만개를 사
들여 MBK엔터테인먼트 직원들에게 엠넷 사이트를 가입한 뒤 차명 아이디로 온라
인 투표를 지시했다. 이 회사 소속 연습생 3명에게 온라인 투표를 집중했다. 직
원들은 이 기간에 이뤄진 프듀 시즌1의 3차 순위와 최종회 순위 결정 과정에서
총 8만9228차례 허위 온라인 투표를 한 것으로 나타났다.

재판부는 "피고인들은 소속 출연자의 오디션 프로그램 순위를 높이기 위해
비정상적인 방법으로 대량의 타인 명의 아이디를 구매해 직원과 소속 연습생
등이 특정 출연자에게 투표하도록 하는 방식으로 순위에 영향을 미쳤다"고
지적했다.

이어 "작지 않은 규모의 연예기획사를 운영하면서 오디션 형식의 프로그램
을 기획·제작하는 업무에 관여했음에도 업계 내에서 투명하고 공정한 문
화를 정착시키기 위한 노력을 하지는 못할망정 오히려 부정투표와 같은 음성적
수단을 사용해 관련 업계에 대한 불신을 초래하는 데 일조했다"고 꼬집었
다.

다만 양형 이유에 대해서는 "부정 투표로 소속 출연자의 순위를 다소 변동
시키는 제한적이었고, 아이돌그룹 멤버의 최종 선발에 영향을 미치지 못했다&q
uot;며 "피고인들이 잘못을 인정하고 최근 5년 동안 형사처벌 받은 전력이
없는 점을 고려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앞서 프듀 득표수 조작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안모 PD와 김모 CP(총괄프로
듀서)는 2심에서 징역 2년과 1년8개월을 각각 선고받았다.

김하나 한경닷컴 기자 hana@hankyung.com


ⓒ 한국경제 & hankyung.
com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