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서울지역 여행업 실직자에 직업훈련·취업알선 제공한다
이투데이 | 2021-01-24 12:09:07
[이투데이] 세종=서병곤 기자(sbg1219@etoday.co.kr)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퇴사 또는 실직 위기에 놓인 서울지역 여행업 종사자에 맞춤형 취업지원서비스를 제공한다.

고용노동부는 25일부터 서울지역 여행업 이직(예정)자에게 먼저 찾아가는 취업(전직)지원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여행업 특별취업지원팀'을 서울고용복지 센터에 설치·운영한다고 24일 밝혔다.

지난해 코로나19로 인한 어려움에도 불구하고 여행업 이직(離職)자는 1만4900명으로 전년(1만4800명)보다 소폭 감소하는 데 그쳤다. 그러나 최근 코로나19 장기화로 하나투어 등 여행업 일부 기업에서 희망퇴직 계획을 발표하는 상황을 고려할 ? 올해 여행업 이직자가 더 늘어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이에 고용부는 여행업 특별취업지원팀을 통해 지난해 여행업 이직자 사업장이 64.4%에 달하는 서울 지역 여행업 이직자에 취업 지원서비스를 선제적으로 지원한다.

지원팀은 우선 여행업계 희망퇴직자 명단 확보, 고용보험 기초자료(DB)를 통해 이직자 명단을 확보하고, 유선 또는 전자우편 등으로 취업지원서비스를 받도록 안내할 예정이다.

서비스 참여 대상자에게는 심층상담을 통해 파악된 전직 희망 여부, 재취업 희망업종 유무 등 개인 의사 및 상황을 토대로 개인별 취업지원 경로를 설정해 체계적인 취업지원서비스를 제공한다.

전직 희망자로서 재취업 희망업종이 분명한 경우에는 직업능력 향상 필요성에 따라 직업훈련에 참여토록 하거나 직업훈련이 필요하지 않은 때에는 바로 집중알선을 시행하게 된다.

직업훈련은 동종업계 퇴직자가 많이 참여하는 일반 사무행정, 소프트웨어개발 등을 중심으로 하되, 개인별 재취업 희망업종을 고려해 직업훈련 과정을 선정하게 된다.

집중알선 과정에서는 해당 기업이 채용을 적극적으로 고려할 수 있도록 채용과 연계된 각종 장려금 제도를 상세히 안내하고, 창업 희망자로서 창업희망 업종이 분명한 경우 창업진흥원 등의 창업지원 패키지 프로그램을 제공한다.

전직 희망자로서 재취업 희망업종이 분명하지 않은 경우에는 상담 및 직업심리검사 등을 활용해 재취업 희망업종을 먼저 정한 후에 직업훈련 참여 또는 집중알선을 하게 된다.

전직 의욕이 높지 않은 경우에는 집단상담프로그램 참여 등을 통해 구직의욕을 향상시키는 과정을 먼저 실시할 방침이다.

취업 지원서비스를 받고자 하는 여행업 이직자는 여행업 특별취업지원팀에 직접 방문하거나 전화(02-2004-7051, 7068)로 문의하면 된다.



[관련기사]
트럼프, 26일 영국ㆍ유럽ㆍ브라질 여행 제한 조치 해제
“여행할 때 아냐”…트럼프에 즉각 제동 건 바이든
아시아나 ‘A380 당일치기 해외여행’ 운항 31일 재개…25만원 부터
롯데홈쇼핑, 팬데믹 시대 맞춤 여행 상품 출시
[테마동향] 22일, 게임(+2.88%), 여행·관광(+2.36%) 관련주 테마 상승…PCB생산(-2.00%), 금(-1.99%) 관련주 테마 하락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이투데이(www.etoday.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