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상업업무용 부동산 거래 2년 연속 상승…상가 비중 증가
이투데이 | 2022-01-28 11:39:03
[이투데이] 이동욱 기자(toto@etoday.co.kr)


▲ 상업업무용 부동산 거래량 추이.(자료제공=더피알)
상업업무용 부동산 거래가 2년 연속 오름세인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전체 거래에서 상가가 차지하는 비율의 증가세가 뚜렷했다.

28일 부동산 분석업체 부동산인포가 한국부동산원 ‘건축물 거래 현황’을 분석한 결과 지난해(1~11월) 전국에서 상업업무용 부동산은 34만6267건 거래됐다. 아직 12월 통계가 나오지 않았음에도 이미 2020년 거래량(33만5556건)보다 3.1% 늘었다.

상업업무용 부동산은 2018년 37만1758건을 기록한 후 2019년 30만3515건으로 거래가 줄었지만, 이후 2년 연속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

지난해 거래 내역을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그 외’의 거래 비중이 늘어난 점이 시선을 끈다. 현재 상업업무용은 ‘오피스텔’과 ‘그 외’로 구분해 공표하는데, 그 외에는 상가가 포함된다.

지난해 ‘그 외’는 거래 비중에서 56.6%(19만6165건)를 차지해 2020년 51.8%(17만3914건)보다 5%포인트(P) 증가, 오피스텔과 격차를 더 벌렸다.

이는 오피스텔이 주거 용도로 사용될 경우 다주택자들의 세 부담으로 인해 뭉칫돈이 상업시설로 몰린 것으로 분석된다. 실제 KB국민은행 ‘2021 한국부자보고서’에 따르면 총자산 50억 원 이상 부자들은 빌딩·상가 비중이 14.4%로 50억 원 미만(6.7%)과 비교하면 2배 이상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분양 관계자는 “오피스텔도 주거 용도로 쓰면 주택 수에 합산돼 상가에 관심을 가지는 고객들이 전보다 크게 늘었고, 계약도 꾸준히 진행 중”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대우조선해양건설, ‘에르메티아 서초’ 오피스텔 분양 시작
작년 상업용 부동산, 임대료 줄고 공실률 늘었지만 투자수익률↑
현대건설, ‘힐스테이트 도화 더테라스’ 내달 분양
대우건설, 베트남 하노이 복합개발사업 투자 계약 체결
해유건설, ‘시흥 메트로 디오션’ 오피스텔 2월 분양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이투데이(www.etoday.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
증시타임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