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국회, 한덕수 인준 표결 본회의 오후 6시로 연기…민주 "당론 결론 못내"
이투데이 | 2022-05-20 16:39:05
[이투데이] 유혜림 기자(wiseforest@etoday.co.kr)

본회의 4시→6시로 연기
민주, 2시 의총서 격론에 지연
김기현 징계안에 국힘 반발



▲ 한덕수 국무총리 후보자가 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 출석해 의원들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신태현 기자 holjjak@(이투데이DB)


국회가 20일 한덕수 국무총리 후보자의 임명동의안 표결을 위한 본회의 시간을 오후 4시에서 오후 6시로 늦췄다. 이날 오후 2시에 시작된 더불어민주당 의원총회가 길어지면서다.

민주당 오영환 원내대변인은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민주당이 조금 전 국회의장께 본회의 2시간 연기를 요청드렸다"며 "의총에서 깊고 진지한 토론이 계속되고 있는 만큼 의총 결론을 내기까지 시간이 더 필요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민주당은 이날 의총에서 한 후보자 임명동의안 표결을 당론으로 할지 자율투표로 할지 등을 논의 중으로, 인준 찬성과 반대 의견이 팽팽히 나뉘는 것으로 알려졌다.

국무총리는 본회의에서 '재적 과반 출석, 과반 찬성'으로 임명동의안이 통과돼야 대통령이 임명할 수 있다. 167석의 '거대 야당' 민주당의 표결 방향에 따라 가결 여부가 갈리는 구조다.

이날 본회의에는 국민의힘 김기현 의원 징계안도 안건으로 상정될 예정이다. 앞서 민주당은 지난 4일 "이른바 '검수완박'(검찰 수사권 완전 박탈) 입법에 반발하며 국회에서 마찰을 빚은 국민의힘 김기현·배현진 의원에 대한 국회 징계를 요청한다"는 내용을 담은 징계안을 국회 윤리특별위원회에 제출한 바 있다.

이와 관련,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민주당이 "'검수완박' 법안 처리 과정에서 국민의힘 김기현 의원이 법사위 위원장석에 앉은 것이 국회법 위반"이라고 맞섰다. 또 본회의에 징계 요구안을 직회부해 본회의 안건으로 상정된 데 대해 "국회법상 요건을 충족하지 못했다"고 주장했다.

이와 함께 이날 본회의에는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으로 임명된 국민의힘 비례대표 이영 의원의 사직 안건이 상정될 예정이다.



[관련기사]
강병원, 민주당 의원들에게 "한덕수 반대 공식 입장 정해야"
한덕수 인준 본회의 표결 D-1…민주당은 '고민중'
강병원 "한덕수 부결해야…野 견제 역할 보여줄 때"
尹대통령, 한덕수 총리 인준 표결 앞두고 "협치 염두한 지명…잘 될 것"
'한덕수 표결' 앞 신경전…민주 "오기 인사 안 돼" vs 국힘 "양심 따라 투표"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이투데이(www.etoday.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
증시타임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