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소신파" 조응천 "박지현 주장 공감하지만…당내 논의 부족"
뉴스핌 | 2022-05-26 09:59:35

[서울=뉴스핌] 채송무 기자 = 민주당 내 소신파로 불리는 조응천 의원이 박지현 공동비대위원장의 '586 용퇴론' 등 개혁에 대해 공감을 표시하면서도 당내 논의가 부족했음을 지적했다. 또 지방선거에는 큰 영향이 없을 것으로 전망했다.

조 의원은 26일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지금은 지방권력을 두고 백척 간두에서 싸우고 있는 전시 상황"이라며 "그런데 누구는 나가라고 하면 사실 힘이 빠진다. 특정 세력에 대해 나가라 하는 것은 당내에서 충분히 논의하고 공감대를 이루는 노력을 해야 하는데 그런 것이 부족했다"고 지적했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조응천 더불어민주당 비대위원 leehs@newspim.com

조 의원은 "여당 쪽에서는 그 틈을 파고들어 분열을 꾀할 빌미를 주고, 우리 당 지지층에서는 박지현 위원장을 공격하는 악순환이 계속되는 것이 안타깝다"라며 "국민들은 선거 임박해서 읍소 전략에 대해 별로 인정을 안해준다"라고 말했다.

그는 "지방선거 전에 크게 영향을 주리라고 생각하지 않는다"라며 "남양주만 해도 누가 징계를 했다더라, 우리 이렇게 반성한다는 것은 소구력이 있을 것 같지는 않다. 박지현 위원장 뜻에 공감하지만 지금은 동지들 한 명이라도 더 살아 돌아가야 한다"고 비판적 입장에 섰다.

다만 그는 박지현 위원장의 당 개혁 목소리에는 공감한다는 입장을 보였다. 그는 "저는 지난해 4·7 재보선 패배 이후부터 당의 무능과 위선, 독선에 대한 쇄신을 크게 요구했다"라며 "그때 못하고 대선까지 왔고, 대선 패배 이후에도 원인 분석과 반성 요구를 했는데 차일피일하다 결국은 또 시기를 늦췄다"고 말했다.

이어 "저도 엄청 답답했는데 외부에서 온 박지현 위원장은 저보다 몇 배는 더 답답했을 것"이라며 "이런 것들이 쌓여서 결국 민주당이 말로만 반성하겠다는 것 때문에 국민적 불신의 대상이 된 것 아닌가"라고 자성의 목소리를 내놓았다.

최근 박지현 민주당 비대위원장은 최근 당 개혁을 주장하며 586 용퇴론을 주장했고, 이에 윤호중 비대위원장을 비롯해 당 내 중진 및 강경파로부터 공격을 받고 있는 상황이다. 

dedanhi@newspim.com

박지현 "최강욱 징계, 오늘 중 논의…86 전원 용퇴 말한 건 아냐"
野 내홍 격화…박지현 "어떤 대표가 합의 거쳐 기자회견 하나"
박지현 재점화한 86용퇴론에 野 '발칵'…비공개회의서 고성도
김민석, 박지현 '586 용퇴론'에 선 그어..."지도부 입장 아니다"
모두발언하는 박지현 상임선대위원장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rassi
오늘의 이슈
증시타임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