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윤석열 정부, 유럽 수출 확대 적극 나선다…"중국 통한 수출 호황 끝났다"
뉴스핌 | 2022-06-29 04:39:03

[서울=뉴스핌] 채송무 기자 = 윤석열 정부가 나토 정상회의 참석을 통해 유럽 수출 확대에 적극 나선다. 수출 다변화를 통해 새로운 성장 동력을 확보하겠다는 입장이다.

최상목 대통령실 경제수석은 28일(현지시간) 스페인 마드리드에 위치한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우리 경제는 세 가지 측면에서 도전 받는다"라며 "중국 변화의 결과물로 우리가 반사적으로 얻던 혜택이 줄면서 우리의 생존을 위해 유럽과의 협력을 강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최 수석은 "성장 동력을 확충하기 위해 수출 경쟁력 확충이 필요한데 중국을 통한 수출 호황 시대가 끝나 대안 시장이 필요해졌고, 신산업 육성 발굴과 경제안보 중요성이 커지는 가운데 미국 중심의 외연 확장이 필요한데 이 세 가지를 충족시키는 것이 유럽"이라고 설명했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최상목 대통령실 경제수석 leehs@newspim.com

최 수석은 "유럽의 GDP(국내 총생산)는 17조 달러로 미국 다음으로 큰 시장이고 중국과 비슷하다"라며 "유럽과 우리 산업구조는 매우 상호보완적 발전 관계에 있다"고도 밝혔다.

그는 "유럽은 전통적으로 설계·소재·장비에 강점이 있고 우리는 최고의 제조 역량을 갖추고 있다"며 "최근 공급망 위기 과정에서 유럽에서는 한국이 기술 강국이라는 인식이 생겨 있는 상황으로 한국과의 협력을 희망하는 현지 기업이 급증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대통령실은 이번 순방 경제 외교의 키워드를 △정상 세일즈 외교의 시작 △첨단산업 공급망 강화 △미래성장산업의 협력기반 확보 등 3가지로 정리했다.

최 수석은 "일단 원전과 방산부터 시작한다"라며 "체코와 폴란드 등 사업자 선정이 임박한 대상국가에 총력을 기울인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최근 국제정세 급변으로 글로벌 수요가 급증하고 있는 방산도 향후 2~3년 동안 선점 여부가 20~30년 방산 시장을 좌우할 전망"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덴마크와 폴란드 등을 대상으로 인프라, 조선 수주 논의에도 기대한다"며 "네덜란드와는 반도체 공급망, 체코·폴란드와는 배터리·전기차, 호주·캐나다와는 핵심광물 공급망 강화가 논의 대상"이라고 했다.

다만 대통령실은 이번 정상회의를 통한 양자회담으로 구체적인 경제 성과를 내는 것에 대해서는 입장을 보류했다. 관계자는 "어느 나라 정상이든 수출 세일즈에 직접 나서고 있는데 이번 스페인 방문이 출발점"이라며 "정부와 기업 등 팀 코리아의 출발로 봐야 한다"고 역설했다. 

dedanhi@newspim.com

尹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 첫 행보 "한국 의료 소재 가치 남달라"
尹대통령, 호주 총리와 정상회담…북핵 공조·민주주의 가치 수호 공감대
尹대통령, 알바니지 호주 총리와 정상회담…포괄적 전략동반자 관계 발전 논의
尹대통령 "마드리드, 韓 인도·태평양 전략과 나토 신 전략개념 만나는 지점"
尹대통령, 나토서 '자유·평화는 국제사회 연대로만 보장' 연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rassi
오늘의 이슈
증시타임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