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금감원, 전 은행 '거액외환 이상거래' 점검지시
이투데이 | 2022-07-03 09:21:04
[이투데이] 김범근 기자(nova@etoday.co.kr)


우리은행에 이어 신한은행에서도 거액의 외환 이상 거래가 발견되자 금융감독원이 전 은행권에 외환 거래 운용 상황을 점검하기로 했다.

3일 금융권에 따르면 금감원은 지난달 23일 우리은행에 이어 30일 신한은행의 지점에서 발생한 거액의 외환 이상 거래에 대해 수시 검사 나섰고, 나머지 은행들에 대해서도 외환 거래의 이상 여부를 보고받는다.

이미 일부 은행은 최근 우리은행 지점에서 문제가 발생하자 자체 점검에 착수했다.

금융당국 관계자는 "우리은행 등에서 거액의 외환 이상 거래가 드러나는 등 문제가 있다고 판단돼 각 은행에 공식적으로 자체 점검하도록 했다"고 말했다.

금감원은 우리은행에 이어 신한은행 지점의 거액 외환 이상 거래와 관련해 이번 수시 검사에서 자금세탁 방지법과 외환 거래법 위반 여부를 집중적으로 들여다보고 있다.

수입 대금 결제 명목으로 이뤄진 거래가 실수요 자금인지, 서류를 위조하거나 가상 자산과 연루돼 차익 거래를 했는지, 중국계 불법성 자본 등과 연루됐는지, 자금세탁 목적이 있는지 등을 들여다볼 계획이다.

우리은행은 서울의 한 지점에서 최근 1년 동안 8000억 원에 달하는 비정상적인 외환거래가 이뤄진 사실을 내부 감사를 통해 포착해 금감원에 보고했다. 이에 금감원은 지난달 23일 이 지점에 대한 현장 검사에 착수했다.

이어 금감원은 신한은행으로부터도 외국환 이상 거래 현황을 보고 받고 지난달 30일 해당 지점에 대한 현장 검사에 나섰다.

신한은행의 정확한 외국환 이상 거래 규모는 밝혀지지 않았다.

금융권 관계자는 "이 원장이 시장 질서 교란 행위와 불공정 거래, 불법 행위는 엄벌에 처하겠다는 방침이어서 금융 사고가 되풀이되는 금융사들에 대한 강력한 조치가 예상된다"고 말했다.

한편, 이복현 금감원장은 최근 은행장들과 만나 금융사 내 횡령 등 금융 사고가 반복되는 점과 관련해 내부 통제 시스템에 대해 논의를 했고 조만간 대책을 내놓는다.



[연관기사]
금융시장 불안 확산에 시장 전문가 찾은 이복현 금감원장…"솔직한 판단 듣고 싶다"
이복현 금감원장, 보험사 건전성 관리 엄단 예고…“흔들리는 나뭇가지 미리 자른다”
[포토] 모두발언하는 이복현 금감원장
[포토] 이복현 금감원장, 보험회사 CEO 간담회
[포토] 보험회사 CEO들과 만난 이복현 금감원장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이투데이(www.etoday.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
증시타임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