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FDA, ‘아일리아’ 당뇨병성망막병증 16주 간격 투여 검토
한국경제 | 2022-07-07 07:35:03
미국 리제네론은 29일(현지시간) 미국 식품의약국(FDA)이 당뇨병성 망막병증(D
R) 환자의 아일리아 16주 투여요법에 대한 허가신청(sBLA)의 검토를 승인했다고
밝혔다.

아일리아는 혈관내피성장인자(VEGF)와 태반성장인자(PLGF)를 억제하는 안구 주
사제다. 새로운 혈관의 성장을 차단하고 안구 내 혈관 투과성을 감소시킨다.

당뇨병성 망막병증 환자에 초기 5개월 간 월 1회 투여한 후, 4주 또는 8주마다
투여하는 요법으로 승인받았다.

FDA는 아일리아를 초기 5개월 간 월 1회 투여 이후 16주마다 투여하는 요법의
승인을 검토하게 된다. 리제네론은 당뇨병성 망막병증 환자에게 아일리아 혹은
위약을 초기 투여 이후 8주 혹은 16주마다 투여한 임상 3상 결과를 제출했다.


그 결과 8주 간격 투여군에서 당뇨병성 망막증 중증도 척도 점수(DRSS)가 2단계
이상 개선된 환자의 비율은 52주차 80%에서 100주차 50%로 줄었다. 16주 간격
투여군에서는 52주 65% 및 100주 62%로 관찰됐다. 심각한 안구 부작용은 8주
간격 투여군 2%, 16주 간격 투여군 0%, 위약군 2%로 나타났다.삼바에피스&midd
ot;셀트리온·삼천당 등 시밀러 개발 중
아일리아는 미국에서 내년 11월, 유럽에서 2025년 5월에 각각 물질 특허가 만료
된다. 이에 맞춰 바이오시밀러(바이오의약품 복제약) 개발 경쟁도 치열하다.

국내에서는 삼성바이오에피스 셀트리온 삼천당제약 알테오젠 등이 각각 아일리
아 바이오시밀러를 개발 중이다.

삼성바이오에피스는 지난 3월 ‘SB15’의 글로벌 임상 3상의 마지막
환자 투여를 마쳤다. 한국과 미국 등 총 10개국에서 449명을 대상으로 진행된
임상이다.

셀트리온은 지난 4월 독일 스페인 등 13개국에서 ‘CT-P42’의 임상
3상 환자 모집을 완료했다. 연내 결과를 확보하고 허가 절차에 돌입한다는 계
획이다.

삼천당제약은 ‘SCD411’의 임상 3상을 미국 유럽 일본 한국 등에서
진행하고 있다. 작년 9월 환자 모집을 마쳤다. 지난 2월에 독립적 데이터 모니
터링 위원회(IDMC)로부터 임상 3상을 계속 진행해도 된다는 권고를 받았다.

알테오젠은 12개국에서 글로벌 임상 3상을 진행하고 있다. 일본 불가리아 라트
비아에서 환자모집 및 선별 검사를 완료했다.

박인혁 기자 hyuk@hankyung.com


ⓒ 한국경제 & hankyung.
com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
증시타임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