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실외 마스크 해제' 코로나 출구전략 속도…남은 방역조치는 언제?
이투데이 | 2022-09-25 13:45:03
[이투데이] 세종=김지영 기자(jye@etoday.co.kr)


▲ 코로나19 신규확진자의 감소세가 이어진 23일 오후 서울 중구 서울역 임시선별검사소가 한산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뉴시스)


26일부터 ‘실외 마스크 착용 의무’가 전면 해제된다. 방역당국은 향후 방역상황에 따라 남은 방역조치들에 대해서도 순차적 완화를 검토할 계획이다.

25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에 따르면, 정부는 21일 국가 감염병 위기대응 자문위원회 권고에 따라 26일부터 실외 마스크 착용 의무를 해제하기로 했다. 백경란 질병관리청장은 23일 중대본 브리핑에서 “예방접종과 치료제, 병상 확보 등 전반적인 국민 면역수준과 방역·의료대응 역량이 향상된 점을 고려했다”고 설명했다.

남은 강제적 방역조치는 해외입국자에 대한 유전자증폭(PCR) 검사와 요양병원·시설 대면면회 금지, 확진자 격리 의무, 실내 마스크 착용 의무 등이다. 백 청장은 “여름철 재유행은 안정세에 들어섰다”며 “향후 완화 가능한 항목들을 발굴해 단계적으로 조정해나갈 계획이다. 위기대응 자문위원회 등 논의를 거쳐서 로드맵을 발표하겠다”고 설명했다.

변수는 향후 유행 추이다. 질병청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2만5792명으로 사흘째 2만 명대에 머물렀다.

최근 확진자 증가세 둔화에는 집단면역 효과가 반영됐다. 질병청과 국립보건연구원이 수행한 ‘코로나19 항체 양성률 조사(1차, 9901명)’ 결과를 보면, 우리 국민의 항체 양성률은 97.38%로 나타났다. 이 중 자연감염에 의한 항체 양성률은 57.65%다. 문제는 항체 유지기간이다. 6차 유행기(7~9월) 자연면역으로 형성된 집단면역은 4개월 뒤인 11월 이후 그 효과가 감소하기 시작한다. 동절기는 계절독감(인플루엔자) 유행기다. 코로나19 집단면역 효과 감소로 재유행이 발생하면 코로나19, 계절독감이 동시 유행할 가능성이 크다. 결국 올겨울이 남은 가장 큰 위기다.

방역당국도 이를 고려해 고위험층의 적극적인 코로나19 예방접종을 권고하고 있다. 질병청은 ‘2022~2023년 동절기 코로나19 추가접종 시행계획’ 세부계획에 따라 27일부터 코로나19 2가 백신(개량 백신) 접종을 위한 사전예약을 개시한다. 사전예약자에 대한 예약접종과 당일접종은 다음 달 11일부터 시행한다.



[관련기사]
[이슈크래커] 26일부터 실외 마스크 완전 ‘해방’…‘핑크빛’ 전망 부푼 뷰티업계
국민 100명 중 97명 코로나19 항체 보유…"집단면역 형성은 아냐"
마스크 벗고 콘서트 합창 가능해지지만…방역당국 "마스크 착용 적극 권고"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2만8601명…1주 새 1만 명 감소
국내 코로나19 발생 감소세…신규 확진 이틀 연속 2만 명대 후반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이투데이(www.etoday.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베스트 클릭 뉴스
  • 데이터가 없습니다.
주요뉴스
토론베스트
오늘의 이슈
증시타임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