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현대경제연구원 "내년 경제성장률 2.2%… 올해보다 둔화할 것"
이투데이 | 2022-09-25 14:51:04
[이투데이] 송영록 기자(syr@etoday.co.kr)


▲ (현대경제연구원)
내년 우리나라의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이 올해보다 낮은 수준을 기록할 것으로 전망이 나왔다.

현대경제연구원은 25일 공개한 2023년 경제 전망 보고서에서 올해와 내년 우리나라의 연간 경제 성장률을 각각 2.5%, 2.2%로 관측했다.

올해는 상반기 3.0%를 기록한 가운데, 하반기는 2.1%를 나타낼 것으로 봤다. 내년 상반기에는 2.0%까지 떨어졌다가 하반기 들어 2.4%로 오르는 '상저하고' 곡선을 그릴 것으로 예상했다.

올해는 고물가와 고금리가 민간 소비 회복을 제약하고, 글로벌 공급 차질과 금리 인상 등으로 설비 투자가 줄고 원자재 가격 급등에 상품수지 흑자 폭이 감소해 성장률이 2%대 중반에 머무른다는 분석이다.

내년 성장률의 경우, 주요국의 고강도 통화 긴축 정책과 인플레이션(물가 상승) 압력으로 국내 민간 소비와 세계 교역의 회복 흐름은 더딜 것으로 전망했다. 이에 따라 국내 수출 증가세가 둔화하면서 올해보다 성장세가 약해질 것으로 연구원은 예측했다.

보고서가 추산한 내년 연간 민간소비 증가율은 2.7% 수준으로, 올해 예상치(3.7%)보다 1%포인트 낮다.

소비자물가 상승률(전년 동월 대비)은 올해 연간 5.0%를 기록했다가 내년에는 3.0%로 둔화한다는 전망이다.

대외거래 부문에서 올해 경상수지는 413억 달러 흑자, 무역수지는 393억 달러 적자를 기록할 것으로 예상했다. 내년에는 경상수지 흑자 폭이 510억 달러로 다소 늘고, 무역수지는 흑자(105억 달러)로 전환한다고 전망했다.

주원 현대경제연구원 경제연구실장은 "코로나19, 우크라이나 사태 등 여러 위기로 민간 경제 주체들의 체력이 크게 약화해 정부의 위기관리 능력이 시급하다"며 "경제 정책의 최우선 과제를 '물가 안정'에서 '경기 안정'으로 전환하는 것이 중요하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국제 교역환경 변화에 적극적으로 대응해 반도체, 배터리 등 최근 이슈가 되는 국내 주력 산업의 글로벌 공급망 체계를 재구축하고, 적극적인 외교활동을 통해 원전 등 부문에 대한 수출선을 확보하는 한편 원자재 수급 안정을 위한 공급망을 강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종합] 소비로 버틴 2분기 경제성장률 0.7%… "하반기 수출 둔화 폭 확대될 듯"
영국, GDP서 인도에 처음 밀려…경제규모 세계 6위로
"재정준칙 미도입시 2070년 국가채무 7137조…국가채무비율은 193%"
일본, 엔저에 세계 3위 경제국 지위 흔들…GDP도 소득도 30년 전 수준 후퇴 위기
“연준, GDP 성장률 전망 대폭 하향…올 하반기 경기침체와 역성장 시사”-대신증권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이투데이(www.etoday.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베스트 클릭 뉴스
  • 데이터가 없습니다.
주요뉴스
토론베스트
오늘의 이슈
증시타임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