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포토뉴스

[공식] ‘더 킹 : 영원의 군주’ 측 “캐스팅 갑질 논란? 확인 중”
파이낸셜뉴스 | 2020-03-30 14:35:05
▲ 사진=화앤담픽쳐스

[FN스타 백융희 기자] ‘더 킹 : 영원의 군주’가 캐스팅 갑질 논란에 휩싸였다.

30일 오전 SBS 새 금토드라마 ‘더 킹 : 영원의 군주’ 측은 “캐스팅 논란에 대해 확인 중이다”라고 밝혔다.

이날 마켓뉴스는 김은숙 작가의 신작 ‘더 킹 : 영원의 군주’ 측이 한 배우를 캐스팅한 후 사전 논의나 공지 없이 일방적으로 하차 결정을 했다고 보도했다.

‘더 킹 : 영원의 군주’는 차원의 문을 닫으려는 이과(理科)형 대한제국 황제 이곤(이민호 분)과 누군가의 삶, 사람, 사랑을 지키려는 문과(文科)형 대한민국 형사 정태을(김고은 분)이 두 세계를 넘나드는 공조를 통해 그리는 판타지 로맨스 드라마다.

첫 방송 전부터 화려한 라인업으로 SBS 드라마 기대작으로 꼽힌 ‘더 킹 : 영원의 군주’ 측이 어떤 입장을 밝힐지 귀추가 주목된다.

/byh_star@fnnews.com fn스타 백융희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