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포토뉴스

‘청춘기록’ 눈칫밥 메이트 박보검과 한진희의 화려한 반란
파이낸셜뉴스 | 2020-09-22 13:17:07
청춘기록 /사진=tvN

[파이낸셜뉴스] ‘청춘기록’ 박보검, 박소담이 한진희의 특급 도우미로 나선다.

tvN 월화드라마 ‘청춘기록’ 측은 22일, ‘눈칫밥 메이트’ 손자 사혜준(박보검 분)과 할아버지 사민기(한진희 분)의 화려한 반란을 예고해 호기심을 자극한다.

지난 방송에서 사혜준은 가슴 벅찬 떨림을 경험했다. 그토록 꿈꿔왔던 배우의 길에 한 발 내디딘 그는 촬영장에서 누구보다 빛났다. 주연 배우 박도하(김건우 분)와 뜨겁게 부딪히며 자신의 연기를 펼친 사혜준은 감독에게 인정받으며 배우로서의 존재감을 드러냈다. 사혜준에게 불어닥친 변화는 다른 곳에서도 일기 시작했다.

안정하를 좋아하는 감정을 자각한 것. 내리는 비에 마음을 식혀보려고 했지만, 터질 것 같은 마음은 사그라지지 않았다. 안정하(박소담 분)를 향한 ‘심쿵’ 고백은 시청자들의 심박 수를 높이며 본격적으로 시작될 청춘 로맨스를 기대케 했다.

사혜준의 가족들에게도 변화가 있었다. 할아버지 사민기가 시니어 모델에 도전하기로 한 것. 그런 가운데 공개된 사진에는 사민기의 포트폴리오 촬영 현장이 담겨 호기심을 자극한다. 수트부터 캐주얼까지, 빈틈없이 소화해내는 사민기의 ‘할배파탈(할아버지+팜므파탈)’ 매력이 시선을 사로잡는다.

그런가 하면 할아버지의 특급 도우미로 나선 사혜준, 안정하의 모습도 포착됐다. 자신이 물려받은 ‘끼’를 누구보다 잘 아는 사혜준은 직접 모델 학원을 등록하는 등 용기를 불어넣으며 할아버지의 도전을 응원해왔다. 그 시작점인 포트폴리오 촬영을 위해 사혜준, 안정하가 의기투합한 것이다.

세상을 다 가진 듯 행복해 보이는 세 사람의 유쾌한 분위기가 보는 이들을 미소 짓게 만든다. 뭐 하나 이룬 것이 없어 집안에서 ‘눈칫밥 메이트’로 서로를 의지했던 할아버지와 손자. 두 사람은 각각 배우와 모델로 꿈의 도전을 시작했다. 과연 이들의 내일은 오늘보다 빛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22일 방송되는 6회에서 사혜준에게 다이내믹 사건들이 일어난다. 영화 촬영부터 드라마 캐스팅까지 꽃길이 열리기 시작한 그에게 예기치 못한 변수가 찾아온다. 여기에 ‘심쿵’ 고백 이후, 변화하는 사혜준과 안정하의 관계도 흥미롭게 그려진다. 설렘으로 가득 찬 청춘의 또 다른 페이지가 열릴 것으로 기대를 높인다.

‘청춘기록’ 제작진은 “할아버지 사민기의 특별한 도전이 시작된다. 시니어 모델로 첫걸음을 뗀 사민기의 활약은 또 다른 관전 포인트다. 유쾌한 웃음과 함께 청춘들에게도 공감과 울림을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yccho@fnnews.com 조용철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