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마켓인사이트][단독]밀크티 브랜드 공차, 美 PEF에 매각 확정
한국경제 | 2019-08-26 09:16:27
≪이 기사는 08월26일(09:11) 자본시장의 혜안 ‘마켓인사이트’에
게재된 기사입니다≫

밀크티 브랜드 공차가 미국계 사모펀드(PEF) 운용사 TA어소시에이츠에 매각된다
.

26일 투자은행(IB)업계에 따르면 공차의 대주주인 사모펀드 유니슨캐피탈은 최
근 TA어소시에이츠와 공차코리아 지분 100%를 매각하는 주식매매계약(SPA)을 체
결했다. 유니슨캐피탈과 공차 브랜드를 국내에 들여온 김여진 전 공차코리아 대
표의 남편 마틴 에드워드 베리 씨가 각각 보유한 지분 76.9%와 23.1%가 매각대
상이다. 매각가격은 약 3500억원으로 알려졌다. 지난해 공차코리아 상각전 영업
이익(EBITDA)의 11배 수준에 해당한다.오는 11일 잔금납입을 완료해 거래를 마
무리할 계획이다.

공차 매각은 국내 PEF가 해외 프랜차이즈 본사를 인수해 기업가치를 끌어올린
뒤 매각하는 첫 사례다. 유니슨캐피탈은 2014년 10월 김 전 대표 부부로부터 대
만 밀크티 브랜드 공차의 한국 사업권을 사들였다. 2017년에는 로열티타이완(R
TT) 본사를 인수해 세계 17개국에 1044개 매장을 보유한 글로벌 브랜드로 키웠
다. 유니슨캐피탈은 지난 5년간 공차에 약 600억원(원금기준)을 투자했다.

이번 매각이 성사되면 유니슨캐피탈은 물론 유니슨이 운용하는 펀드에 출자한
국민연금 등 국내 연기금·공제회들도 투자 5년 만에 다섯 배가량의 차익
을 남기는 ‘대박’을 터뜨리게 된다.

매각을 마무리하면 유니슨캐피탈 펀드에 참여한 국민연금, 행정공제회, 공무원
연금, 한국성장금융, 수출입은행, 서울보증보험, KB손해보험 등 국내 연기금&m
iddot;공제회와 보험사들은 연간 50%에 가까운 내부수익률(IRR)을 올릴 것으로
예상된다. 공차코리아에 투자한 유니슨 1호 펀드는 전부 국내 기관투자가의 토
종자본으로 이뤄져 있다.

정영효 기자 hugh@hankyung.com


ⓒ 한국경제 & hankyung.
com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