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영란은행, 금리동결...“브렉시트 연기, 경제에 악영향” 경고
뉴스핌 | 2019-09-19 20:33:27
10/17 장마감
거래량
5,180
전일대비
-0.21%
시가총액
387억
외인비율
0.0%
기간누적20일
-5,761
매매신호
매도

[런던 로이터=뉴스핌] 김선미 기자 = 영국 중앙은행인 영란은행(BOE)이 기준금리를 동결하면서 브렉시트(영국의 유럽연합(EU) 탈퇴) 연기 혹은 합의 없이 탈퇴하는 ‘노 딜 브렉시트’가 경제성장에 악영향을 줄 것이라고 경고했다.

영국 런던의 금융 중심지인 시티오브런던에 위치한 영란은행 청사. [사진=로이터 뉴스핌]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19일(현지시간) 영란은행 통화정책위원회(MPC)는 만장일치로 기준금리를 현행 0.75%로 동결했다.

이와 함께 국채와 비금융회사채의 보유채권 잔액도 현 수준인 4350억파운드 및 100억파운드로 동결하기로 결정했다.

영란은행은 브렉시트 연기 혹은 노 딜 브렉시트가 미치는 영향에 대해 처음으로 세부적인 전망을 내놓았다.

영란은행은 “정치적 이슈가 불확실성의 장기화를 초래할 수 있다”며 “세계 경제 성장이 약화되는 가운데 불확실성이 오래 지속될수록 수요 증가세가 둔화돼 공급 과잉이 나타날 수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러한 상황이 지속되면 인플레이션 상방 압력도 전혀 강해지지 않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하지만 영국이 순조롭게 브렉시트를 달성하면 영란은행은 제한적이고 점진적인 방식으로 금리를 인상한다는 장기적 목표로 다시 돌아갈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영란은행은 수용적 통화정책을 단행한 유럽중앙은행(ECB) 및 미국 연방준비제도(‘연준’)와 사뭇 다른 기조를 보이고 있다. ECB는 지난주 무기한 채권매입 프로그램을 발표했고, 연준은 18일 기준금리를 인하했다.

영란은행은 노 딜 브렉시트 발생 시 인플레이션 쇼크나 파운드 하락 추이에 따라 기준금리가 상하방으로 모두 조정될 수 있다는 가이던스를 제시했다. 다만 마크 카니 영란은행 총재는 노 딜 브렉시트 시 금리인하 가능성이 더 높다는 관측을 제시한 바 있다.

한편 영란은행은 3분기 영국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0.3%에서 0.2%로 하향 조정하고, 연말까지 인플레이션이 안정 목표치인 2%를 밑돌 것으로 전망했다.

 

gong@newspim.com

영란은행, 글로벌 추세 거르며 금리동결...'점진적 인상' 가이던스도 그대로
유럽의회, '노딜'은 막자…브렉시트 재연기 지지 결의안 채택
英 존슨, 내달 말 브렉시트 실현 의지 강조..."헐크처럼 탈출하겠다"
EU 협상대표 “英의 구체적 브렉시트안 여전히 기다리는 중”
英 노동당 대표 “총선 승리하면 브렉시트 국민투표 재실시”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