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김 회장 횡령 도운 라임 대체투자본부장 구속…법원 "증거인멸 우려"
뉴스핌 | 2020-04-03 23:00:00

[서울=뉴스핌] 이보람 기자 = 1조원대 손실을 낳은 이른바 '라임자산운용 환매 중단 사태'에 연루된 라임자산운용 임원이 구속됐다.

서울남부지법은 성보기 영장전담 부장판사 심리로 자본시장법과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 위반(배임·수재) 혐의를 받는 김모 라임자산운용 대체투자운용본부장의 구속 전 피의자 심문(구속영장실질심사) 결과 구속영장을 발부했다고 3일 밝혔다.

법원 로고. [뉴스핌 DB]

법원은 "증거를 인멸하거나 도망할 염려가 있다"며 이같이 결정했다. 

김 본부장은 라임자산운용 자금을 코스닥상장사 스타모빌리티에 지원해주고 그 대가로 골프장 회원으로 등록받는 등 특혜를 받은 혐의를 받는다.

또 김봉현 스타모빌리티 회장이 회사 전환사채(CB) 발행을 통해 195억원을 횡령하는 데 관여한 의혹도 있다.

내부정보를 이용해 라임 펀드가 보유하던 한 상장사 주식을 악재 공시 전 처분해 11억원 상당의 손실을 부당하게 회피한 혐의도 받는다.

검찰은 최근 수사를 통해 라임 사태 핵심 인물인 이종필 전 라임자산운용 부사장에게 의약품을 전달하는 등 도피를 도운 측근 2명을 범인 도피 혐의로 구속해 수사 중이다.

또 라임 펀드의 부실을 알면서도 자사 고객에게 이를 숨긴채 수백억원 규모 펀드를 판매한 임모 신한금융투자 본부장도 사기와 자본시장법 위반 등 혐의로 구속했다.

한편 김 회장은 검찰이 195억원 횡령 의혹 수사에 나서자 잠적한 상태다.

 

brlee19@newspim.com

검찰, 라임 본부장 체포...배후 '김회장' 스타모빌리티 압수수색
검찰, 라임 투자사 주가조작 일당 구속영장 청구
'라임 사태 피의자' 임일우 전 본부장, 신한금융투자 보수총액 1위
'라임' 이종필 국내 은신 가능성 높아...검찰, 소재 파악 주력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