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코로나 속 총선 "투표소 내 거리두기 협조해달라" [4·15 총선 국민의 선택은]
파이낸셜뉴스 | 2020-04-04 00:01:05
외교·법무·행안장관 대국민 담화
불법선거운동으로 1274명 적발


4·15 총선을 앞두고 지금까지 총 1274명이 불법선거운동으로 적발된 것으로 나타났다. 코로나19 여파로 재외선거 명부 등재자 17만1958명 중 8만6040명만이 재외투표에 나선다.

정부는 제21대 국회의원 선거운동기간 개시일인 2일 '대국민 담화문'을 발표하며 이 같은 총선 준비 현황을 공개했다. 이날 담화문 발표는 추미애 법무부 장관, 강경화 외교부 장관,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 순으로 진행됐다.

먼저 추 법무장관은 "오늘부터 본격적인 선거운동이 시작된다. 코로나19의 여파로 인해 가짜뉴스 생산과 유포 등 사이버 공간에서의 불법선거운동이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며 "선거일까지 금품수수, 사이버 공간에서의 가짜뉴스와 여론조작 등 각종 탈법·불법 선거운동에 대해 검찰과 경찰 등 범정부 차원의 역량을 총동원해 철저히 단속하고 처벌하겠다"고 강조했다. 법무부와 경찰에 따르면 이미 1274명(3월 30일 기준)이 불법선거운동으로 적발됐다.

코로나19의 전 세계적 유행 여파로 관심이 높아진 재외선거도 언급됐다.

강 외교장관은 "최근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코로나19의 세계적 확산에 따라 미국과 유럽 등 일부 국가 주재 우리 공관들의 재외선거사무를 불가피하게 중지했다"며 "각국 정부가 이동제한, 지역폐쇄 등 행정명령을 발동함으로써 정상적인 선거 실시가 어려워진 상황과 감염위험이 높은 곳에서 치르는 선거로 인해 우리 재외국민들의 안전과 건강에 미칠 영향을 고려한 고심에 찬 결정이었다"고 전했다. 코로나19로 인해 중앙선관위는 총 51개국 86개 공관의 선거사무 중단을 결정한 바 있다.

진 행안부 장관은 안전한 투표환경 조성과 공명선거 지원을 위한 대책을 발표했다. 진 장관은 "이상 증상이 있는 유권자를 위해 별도 임시기표소를 마련하고 코로나19 확진자는 거소투표와 생활치료센터에 마련된 사전투표소에서 투표가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공무원이 선거에 관여하는 일이 없도록 감찰활동을 강화하고 위법사항에 대해 엄중히 조치하겠다"고 밝혔다.

진 장관은 "코로나19 대응 상황에서 안전한 선거를 위해 투표소 내 사회적 거리두기 실천이 중요하다"며 "투표소에 올 때 반드시 마스크를 착용하고, 투표소에서는 발열 확인, 앞사람과의 거리두기 등 투표사무원의 안내에 적극적으로 협조해달라"고 당부했다.

eco@fnnews.com 안태호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