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안전자산 선호·동학개미 열풍...부보예금 2400조 돌파
파이낸셜뉴스 | 2020-09-22 21:35:05
전분기 대비 80조 증가
분기말 대비 예금 증가율 최근 3년 중 최대


[파이낸셜뉴스] 정부의 예금자보호를 받을 수 있는 부보예금이 올해 2·4분기 2400조원을 넘어섰다. 코로나19 등의 여파로 은행 예금 등 안전자산 선호현상이 지속되는 모습이다. 한편으론 '동학개미'로 불리는 개인 주식투자 활성화로 금융투자회사 투자자예탁금도 많이 증가했다.

22일 예금보험공사에 따르면, 올해 6월 기준 금융권 부보예금 잔액은 2419조5000억원으로 3월(2339조1000억원)에 비해 3.4%(80조4000억원) 늘었다. 분기별 부보예금 증가율은 지난해 2·4분기 1.1%, 지난해 3·4분기 1.3%, 지난해 4·4분기 3.1%, 올해 1·4분기 3.9% 등 계속 높아져 왔다. 이번엔 3.4%로 증가율이 다소 꺾였다.

부보예금은 예보가 보호하는 전체 예금에서 예금자가 정부나 공공기관, 금융사인 경우를 제외한 예금을 말한다. 일반 시중은행과 저축은행 등의 예금, 금융투자사 투자자예탁금, 보험사 책임준비금, 종합금융사 CMA 등이다. 6월 현재 예금자 보호를 받는 금융회사는 320곳이다.

업권별로는 은행의 부보예금이 1477조2000억원으로 전분기에 비해 4.5%(63조7000억원) 증가했다. 이 중 대기자금 성격인 요구불예금이 보통예금 등 단기자금 증가에 따라 9.6% 늘었다. 요구불예금 잔액은 244조원이다. 은행의 개인 부보예금은 전분기에 비해 3.7%(26조7000억원) 증가했다. 법인 등의 부보예금은 5.5%(36조2000억원) 늘었다. 저축은행 부보예금 잔액은 66조원으로 전분기 대비 6.4%(4조원) 증가했다.

보험사의 부보예금인 책임준비금은 820조8000억원으로 집계됐다. 전분기와 비슷한 수준이다. 책임준비금은 보험사가 계약자에 대한 장래 보험금과 해약금 등 계약책임 이행을 위해 보험료 일정부분을 적립해둔 자금이다. 예보는 보험시장의 성장 정체와 보험계약 해지 증가 등으로 증가율이 둔화되고 있다고 분석했다.

금융투자회사의 부보예금 잔액은 53조8000억원으로 전년 대비 9.1%(4조5000억원) 늘었다. 금융투자사의 부보예금은 투자자예탁금과 발행어음(종금계정) 등으로 구성된다. 저금리 장기화 상황에서 시중 유동성이 크게 증가하면서 주식 등 투자가 활발해졌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kschoi@fnnews.com 최경식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