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뉴욕증시] 반발 매수-트럼프 "립서비스"에 반등
뉴스핌 | 2019-05-15 05:07:00
09/18 장마감
거래량
25
전일대비
-0.07%
시가총액
61억
외인비율
0.0%
기간누적20일
1,015
매매신호
매도

[뉴욕=뉴스핌] 황숙혜 특파원 = 전날 2% 이상 폭락했던 뉴욕증시의 주요 지수가 급반전을 이뤘다. 중국과 무역협상 타결에 대한 기대감을 담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발언이 진정 효과를 냈다는 분석이다.

하지만 향후 협상 재개 및 결과에 대한 석학들 전망은 흐리다. 중국의 통상 시스템 개혁을 놓고 어느 한 쪽이 물러서면서 합의 도출에 이르는 시나리오는 기대하기 어렵다는 판단이다.

다우존스 지수 일간 추이 [출처=인베스팅닷컴]

월가의 투자자들은 이날 주가 반등과 무관하게 추가 급락 가능성을 열어 두는 한편 포트폴리오 헤지에 분주한 움직임이다.

14일(현지시각) 다우존스 지수가 207.06포인트(0.82%) 상승한 2만5532.05에 거래됐고, S&P500 지수는 22.54포인트(0.80%) 뛴 2834.41을 나타냈다. 나스닥 지수는 87.47포인트(1.14%) 오른 7734.49에 마감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입’에 뉴욕증시는 물론이고 위안화와 그 밖에 위험자산이 일제히 상승 탄력을 회복했다.

트윗을 통해 3~4주 사이 협상 결과가 나올 것이라고 밝힌 그는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도 중국과 담판이 깨지지 않았다며 타결에 대한 기대감을 내비쳤다.

앞서 미 무역대표부(USTR)은 내달 24일 3000억달러 규모의 중국 수입품에 새롭게 관세를 도입할 계획을 발표했지만 이에 따른 충격은 미미했다.

시장 전문가들은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 이외에 전날 폭락에 따른 반발 매수가 유입, 주가 방향을 돌려 놓았다고 판단했다.

하지만 주요 외신과 석학들은 앞으로 상황을 낙관하기 어렵다는 데 한목소리를 내고 있다. 뉴욕타임스(NYT)는 전시 상황이 장기화될 가능성을 제시했고, CNN은 소식통을 인용해 양국 정책자들이 추가 담판을 위한 일정조차 정하지 못한 실정이라고 보도했다.

이날 주가 반등과 관련해 E밸류에이터 펀드의 케빈 밀러 최고투자책임자는 보고서를 통해 “미국 경제 펀더멘털이 여전히 탄탄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하지만 뱅크오브아메리카(BofA)-메릴린치의 서베이에 따르면 펀드매니저의 34% 가량이 포트폴리오 헤지를 강화했다고 발표했다. 이는 최고치에 해당하는 수치다. 아울러 주가 추가 하락 가능성을 점치는 의견이 지배적인 것으로 파악됐다.

CNBC에 따르면 모간 스탠리는 고객들에게 추가 관세가 기업 실적에 타격을 가할 것이라고 경고하고, 경기 침체가 발생할 수도 있다고 주장했다.

경제 지표는 부진했다. 4월 수입물가가 0.2% 상승해 시장 전망치인 0.7%에 크게 미달했다. 수출 물가도 0.3% 오르는 데 그쳤다.

종목별로는 전날 6% 급락했던 애플이 2% 가량 반등했고, 랄프 로렌이 시장 예상치를 웃도는 1분기 매출액과 순이익을 공개했지만 3% 선에서 하락했다.

월트 디즈니는 컴캐스트가 보유한 훌루 지분 33%를 사들이기로 한 가운데 2% 가까이 올랐고, 컴캐스트 역시 같은 폭으로 상승했다.

 

higrace@newspim.com

관세 시한폭탄 불붙인 美-中 협상 재개 '오리무중'
애플 마침내 '관세 폭탄' 3개 옵션과 한가지 결과
협상 파국 아니다? 석학들 전시 상황 장기화 경고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