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브리티시 스틸 "강제 청산" 브렉시트 英 경제 피멍
뉴스핌 | 2019-05-23 03:55:15
09/25 장마감
거래량
9,147
전일대비
+1.57%
시가총액
65억
외인비율
0.0%
기간누적20일
0
매매신호
매도

[뉴욕=뉴스핌] 황숙혜 특파원 = 영국 2위 제철 업체인 브리티시 스틸이 강제 청산 수순에 들어간다.

지속되는 경영난을 이기지 못한 업체는 정부에 7500만파운드에 달하는 구제 금융을 요청했지만 정부가 이에 대해 난색을 표하면서 고등법원이 강제 청산을 결정했다.

철강 생산 현장 [사진=블룸버그]

이에 따라 브리티시 스틸이 직접 고용한 인력 5000명과 협력 업체 직원 2만명이 실직 위기에 놓였다.

이번 사태는 2016년 영국의 EU 탈퇴 결정 이후 고조된 불확실성과 정국 혼란이 실물경기에 미친 충격을 드러내는 단면으로 해석된다.

22일(현지시각) 로이터를 포함한 외신에 따르면 영국 고등법원의 결정에 따라 브리티시 스틸은 강세 청산 절차에 들어간다.

이에 따라 인수자가 나타날 때까지 정부가 선임한 파산관리인이 경영을 맡게 된다. 파산에 따른 충격을 완화하기 위해 영국 정부는 브리티시 스틸의 비즈니스를 최대한 영속시키는 데 무게를 두고 있다고 외신은 전했다.

3년 전 타타스틸로부터 브리티시 스틸을 인수한 그레이불 캐피탈은 경영 정상화를 위해 안간힘을 썼지만 브렉시트(영국의 EU 탈퇴)를 둘러싼 불확실성과 미국 및 중국을 중심으로 한 무역 마찰, 여기에 중국의 저가 철강 제품 공급 확대가 맞물리면서 최악의 상황을 맞게 됐다.

이와 함께 유럽에서 최고 수준의 영국의 환경 관련 세금 부담과 에너지 및 노동 비용도 브리티시 스틸을 벼랑 끝으로 몰아간 요인으로 꼽힌다.

국제철강무역연합(ISTA)의 제프 케벨 회장은 로이터와 인터뷰에서 “브렉시트로 인해 정부 기능이 사실상 마비됐다”며 “이 때문에 철강 산업의 여러 가지 난관이 해소되지 못했다”고 주장했다.

이날 미국 CNN도 브리티시 스틸의 파산 배경으로 브렉시트에 따른 불확실성과 국제 교역 둔화를 지목했다.

가뜩이나 정국 혼란에 실물경기 한파가 뚜렷한 가운데 대규모 실직을 포함한 연쇄적인 파장이 발생, 영국 경제의 숨통을 조일 것이라는 우려가 번지고 있다.

 

higrace@newspim.com

英 메이 “새롭고 대담한 브렉시트안 마련할 것”…막판 ‘구애’ 총력
英 여야 협상 완전 결렬...브렉시트 4차 표결도 물 건너가
英 메이, 6월 첫째 주 브렉시트 합의안 의회 표결 추진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