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강경화 "수출규제 관련 韓 입장 전할 것"…한중일 회담 차 출국
뉴스핌 | 2019-08-20 15:29:00
09/20 장마감
거래량
2,170
전일대비
-0.43%
시가총액
82억
외인비율
0.0%
기간누적20일
448
매매신호
매도

[서울=뉴스핌] 김은빈 기자 =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21일로 예정된 한일 외교장관 회담에서 "한국 정부의 입장을 적극적으로 전하겠다"고 말했다.

NHK에 따르면, 강 장관은 20일 오전 한중일 외교장관 회담에 참석하기 위해 베이징(北京)으로 출국하기 전 김포 국제공항에서 취재진을 만나 이 같이 말했다.

강 장관은 일본 정부가 오는 28일부터 한국을 수출관리우대국(화이트국)에서 제외하는 것에 대해 "굉장히 어려운 상황이라고 생각한다"며 "한국 정부의 입장을 적극적으로 개진하겠다"고 말했다.

한일 군사정보 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연장에 대해서는 "아직 검토 중으로 결정된 것은 없다"라고 말했다.

지소미아는 오는 24일까지 연장여부를 결정해야 하는 상황이다. NHK는 "일본과 미국은 (지소미아를) 연장해야 한다는 입장으로 한국 청와대도 파기에는 신중해야 한다는 입장을 나타내고 있다"면서도 "한국 내에서는 파기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고 전했다. 

한중일 3개국 외교장관회담은 이날부터 22일까지 베이징 외곽에서 열린다. 왕이(王毅) 중국 외교부장과 고노 다로(河野太) 일본 외무상이 참석한다. 한일 정부는 양 장관이 베이징에 방문하는 것을 계기로 21일 개별회담을 가질 예정이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좌)과 고노 다로(河野太·우) 일본 외무상이 1일 태국 방콕에서 회담을 가졌다. [사진=로이터 뉴스핌]

 

kebjun@newspim.com

이인영 "24일 지소미아 결정…한일 관계 개선되기를"
靑 "지소미아 연장 또는 파기, 아직 결정하지 않았다"
靑 "24일 지소미아 연장, 국익 차원 결정 입장서 변화 없다"
[8월 14일 국회 토론회] 지소미아, 폐기인가 연장인가
[사진] 강경화 장관과 면담하는 백진현 소장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