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韓 수입식품 방사능 검사 강화에 日 반발…"바람직하지 않다"
뉴스핌 | 2019-08-22 15:58:00
10/18 장마감
거래량
3,557
전일대비
-0.40%
시가총액
82억
외인비율
0.0%
기간누적20일
4,545
매매신호
매도

[서울=뉴스핌] 김은빈 기자 = 한국 정부가 일본산 수입식품에 대해 방사능 검사를 강화하기로 한 데 대해, 일본 정부 각료들이 바람직하지 않다고 반발했다. 

NHK에 따르면 세코 히로시게(世耕弘成) 경제산업상은 이날 오전 기자회견에서 한국의 수입식품 안전검사 방침이 일본의 수출규제 강화에 대한 대항조치냐는 질문에 "일본이 지금 하고 있는 혹은 하려고 하는 수출관리상 조치는 국제적으로 인정받은 사무적 조치"라며 "이 조치에 관해 다른 분야로 파급시키려는 자세는 바람직하지 않다"고 비판했다. 

와타나베 히로미치(渡博道) 부흥상도 이날 "동일본 대지진 후 8년이 경과했는데 원전 사고에 대한 편견이나 일본산 식품에 대한 수입규제가 남아있는 것은 대단히 유감"이라고 말했다. 그는 "과학적 근거에 기반해 확실하게 소문을 불식시키겠다"고 말했다.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도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많은 국가나 지역에서 수입 규제를 완화·철폐하고 있다"며 "한국 정부도 과학적 근거에 기반한 대응을 해주길 강하게 요구한다"고 말했다.

앞서 한국 식품의약안전처는 오는 23일부터 방사능이 미량 검출돼 반송 이력이 있는 수입식품은 안전 검사를 2배로 늘린다고 발표했다. 대상품목은 일본산 17개 품목이었다. 

한편 세코 경제산업상은 한국 정부가 일본 측에 후쿠시마 원전수 처리 문제를 설명해달라고 요구한 데 대해 "종합적으로 논의하고 있으며 검토 상황은 한국 대사관에 설명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한국에 한정하지 않고 국제사회에 대해 설명할 것"이라고 말했다. 

수산시장 전경 [뉴스핌 DB]

kebjun@newspim.com

외교부, 日 경제공사 초치…후쿠시마 오염수 처리계획 공식답변 요청
대한체육회, 선수단장 회의서 '후쿠시마 식품' 안전 문제 제기
외교부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日에 정보공개 요청할 것"
與 “도쿄올림픽 야구장 290m 옆 방사능 오염토”…정부 “검토하겠다”
[사진] 방사능 올림픽, 도쿄 올림픽을 전면 취소하라!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