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종합] 현대차, ‘H 부산 수소충전소’ 준공...수소전기차 대중화 총력
뉴스핌 | 2019-08-23 14:08:00
11/27 장마감
거래량
1,020,791
전일대비
+1.12%
시가총액
386,739억
외인비율
0.0%
기간누적20일
0
매매신호
매도

[서울=뉴스핌] 김기락 기자 = 현대자동차가 부산광역시에서 수소 충전 인프라를 확대하고 수소전기버스 보급에 나서는 등 수소전기차 대중화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현대차(005380)는 23일 부산광역시의 도심형 수소충전소 ‘H 부산 수소충전소’(부산 사상구 소재)의 준공식을 갖고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이날 H 부산 수소충전소에서 진행된 준공식에는 오거돈 부산광역시장, 박인영 부산광역시의회 의장, 장제원 자유한국당 의원(부산 사상구), 이헌승 자유한국당 의원(부산 부산진구을), 이광국 현대차 국내사업본부장 부사장 등 지방자치단체 및 국회, 현대차 관계자 등 100여명이 참석했다.

이광국 현대차 부사장은 기념사를 통해 “이번에 준공한 H부산 수소충전소는 부산의 첫 도심형 수소충전소로서, 수소전기차 보급 확대의 물꼬를 트고 충전 인프라 확충에도 시원한 마중물이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사진 현대차]

H 부산 수소충전소는 지난해 9월 현대차가 부산시와 체결한 ‘수소전기차 보급 활성화와 수소충전 인프라 확대를 위한 상호협력 MOU’의 일환으로 현대차가 구축했다.

현대차와 부산시는 당시 MOU에서 수소 산업의 경쟁력 확보와 연관 산업의 육성 및 발전을 위해 수소전기차 보급과 충전 인프라 확충에 함께 나서기로 한 바 있다.

H 부산 수소충전소는 대도에너지社에서 운영해온 압축천연가스(CNG) 충전소 부지에 수소충전 설비를 추가로 설치해 ‘복합충전소’로 전환한 것이 특징으로, 한 곳의 충전소에서 수소와 CNG 연료를 함께 충전하는 것이 가능하다.

또 시간당 5대 이상의 수소전기차를 완충할 수 있는 25kg/h의 충전 용량을 갖췄으며, 연중무휴 오전 8시부터 오후 10시까지 운영돼 하루 70대 이상의 수소전기차가 이용 가능하다.

H 부산 수소충전소는 지난 4월 현대차가 구축한 안성휴게소 수소충전소와 동일하게 현대차 고유의 수소충전소 디자인과 브랜딩이 적용돼 수소에너지가 가지고 있는 새로운 에너지원으로서의 친환경 이미지를 효과적으로 전달하고 가볍고 깨끗한 수소의 속성도 담아냈다.

특히, 이번에 문을 연 H 부산 수소 충전소는 부산의 첫 도심형 수소충전소라는 점에서 의미가 크며, 부산광역시는 지난 5월 개소한 서부산NK수소충전소(부산 강서구 소재)에 이어 2기의 수소충전소를 구축하게 됐다.

부산시는 올해 구축한 2기의 수소충전소를 시작으로 오는 2022년까지 19기(버스 전용 충전소 4기 포함)의 수소충전소를 확대 구축해 수소 에너지 인프라 확충 및 수소전기차 보급 활성화에 힘쓴다는 계획이다.

이날 준공식에 이어서 현대차의 신형 수소전기버스를 부산시에 전달하는 ‘수소전기버스 인도식’도 함께 진행됐다.

현대차는 오는 10월까지 총 5대의 신형 수소전기버스를 부산시에 공급하며, 부산시는 수소전기버스를 정기 노선에 순차 투입할 계획이다.

현대차의 신형 수소전기버스는 기존 차량 대비 성능과 내구성이 대폭 향상된 연료전지시스템이 탑재돼 1회 충전으로 약 450㎞를 주행할 수 있다.

수소전기버스 1대가 1㎞를 달리면 4.863㎏의 공기를 정화할 수 있으며, 연간 8만6000㎞를 주행한다고 가정 시, 총 41만8218㎏의 공기 정화가 가능하고 이는 성인(몸무게 64㎏ 기준) 약 76명이 1년 동안 깨끗한 공기를 마실 수 있는 양이다.

부산시는 올해 수소전기차 550대, 수소전기버스 5대를 보급하고, 오는 2022년까지 수소전기차 4,500대, 수소전기버스 100대를 보급할 방침이다.

이런 가운데, 현대차의 수소전기차인 넥쏘가 전 세계 수소전기차 최초로 미국 고속도로안전보험협회(IIHS)의 차량 충돌 시험 결과, 가장 높은 등급인 ‘톱 세이프티 픽 플러스(2019 Top Safety Pick +)’를 획득하는 등 글로벌 경쟁력을 높이고 있다.

넥쏘 개발을 진두지휘한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 부회장은 올초 현대·기아차 남양연구소를 방문한 이낙연 국무총리와 넥쏘를 함께 타기도 했다.

당시 문재인 대통령 역시 울산시청에서 열린 수소경제 전략보고회에 참석해 “요즘 현대차, 특히 수소차부문은 내가 홍보모델”이라며 현대차그룹을 격려했다

현대차그룹은 2030년까지 국내 수소전기차 50만대 생산체제를 갖추기로 했다. 연구개발(R&D) 및 설비 확대에 7조6000억원의 신규 투자를 하기로 했다. 현대차그룹은 2025년까지 수소전기차 등 친환경차 모델을 44개로 늘릴 방침이다.

 

peoplekim@newspim.com

정의선의 넥쏘, 세계 수소차 최초 미 IIHS ‘최고 안전성’ 입증
정의선 현대차 부회장, 중국 네이멍구 사막화 방지 봉사활동
현대차 노조, 총파업 유보...27일까지 집중 교섭 진행
부산시, 전국 2번째 양산형 수소버스 도입···H부산수소충전소 준공
현대기아차 상반기 348만대 판매...정의선 히든카드는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rassi
오늘의 이슈
증시타임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