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EPL] 손흥민, 팀 2번째 평점 6.6 ... 토트넘은 뉴캐슬에 0대1 ‘시즌 첫패’
뉴스핌 | 2019-08-26 02:24:00

[서울=뉴스핌] 김용석 기자 = 시즌 첫 선발 출격한 손흥민이 평점 6.6을 받았다.

토트넘은 26일(한국시간) 영국 런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뉴캐슬 유나이티드와 2019~2020 프리미어리그(EPL) 3라운드서 0대1로 패했다. 시즌 첫패를 당한 토트넘은 1승1무1패를 기록했다.

포체티노 토트넘 감독은 해리 케인을 최전방, 손흥민과 라멜라, 모우라를 공격2선에 배치했다. 지난 시즌 본머스전에서 퇴장당한 손흥민은 1~2라운드까지 출장정지 처분을 당해 시즌 첫 선발 출전했다. 레알마드리드행이 오가는 에릭센은 벤치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코리안더비는 성사되지 않았다. 중국으로 떠난 베니테즈 감독에 이어 뉴캐슬을 맡은 스티브 브루스는 기성용을 명단에서 제외시켰다. 브루스는 프리미어리그의 하위리그인 챔피언십리그 감독을 하다가 뉴캐슬로 온 사령탑이다.

시즌 첫 선발 출격한 손흥민. [사진= 로이터 뉴스핌]
손흥민이 넘어졌지만 휘슬은 울리지 않았다. [사진= 로이터 뉴스핌]
볼 경합을 하는 손흥민. [사진= 로이터 뉴스핌]

손흥민은 왼쪽과 오른쪽 날개를 부지런히 오가며 공격의 활로를 열었다. 하지만 DESK라인(델리 알리, 에릭센, 손흥민, 해리 케인)이 풀가동되지 않은 토트넘은 전력 우위속에서도 삐걱거렸다.

전반20분 손흥민은 박스 앞에 태클을 당했지만 휘슬은 울리지 않았다. 주심은 토트넘에 유리한 판정을 주지 않기로 유명한(?) 마이클 딘 주심이었다.

에릭센과 델리 알리(부상)이 없는 토트넘은 쉽사리 골을 넣지 못했다. 손흥민은 한동안의 공백으로 인해, 호흡을 가다듬었다. 이 사이 뉴캐슬은 역습찬스에서 선제골을 터트렸다. 전반26분 최전방공격수 조엘링톤이 왼발슛, 요리스가 지킨 골망을 갈랐다.

손흥민은 전반 32분 왼쪽에서 발리슛, 토트넘의 첫 번째 유효슈팅을 가했지만 상대 골키퍼 선방에 막혔다. 전반39분 손흥민은 순간적으로 아크 왼편에서 수비수들을 제치며 기습적인 슈팅을 했다.

토트넘은 후반18분 에릭센을 투입, 변화를 꾀했다. 라켈라 대신 로셀소, 카일 워커-피터스 대신 에릭센을 그라운드에 투입, 만회골을 노렸다. 에릭센의 투입으로 볼배급은 원할해 졌다. 하지만 지키기에 나선 뉴캐슬의 수비를 뚫기에는 부족했다.

후반32분 해리 케인이 상대 수비수와 부딪쳐 넘어졌지만 이번에도 딘 주심의 카드는 나오지 않았다. 비디오판독(VAR)을 했지만 의도적인 반칙은 아닌 것으로 판명돼 PK는 주어지지 않았다.

유럽축구통계 사이트 후스코어드닷컴은 손흥민에게 평점 6.6을 매겼다. 여러 차례의 찬스를 날린 해리 케인은 평점 5.9, 라멜라는 6.0, 로셀소는 6.1, 모우라는 5.9점을 받았다.

손흥민의 평점은 토트넘에서 2번째로 높은 평점이다. 수비수 대니 로즈가 평점 6.8로 윙크스와 함께 제일 높은 평가를 받았다. 뉴캐슬의 조엘링톤은 양팀 최고 평점 7.4를 부여 받았다.

뉴캐슬 조엘링톤의 골. [사진= 로이터 뉴스핌]

 

fineview@newspim.com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