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국제원유시장 변동성 확대 영향 아직 제한적"
한국경제 | 2019-09-18 07:06:06
사우디 정제시설 공격에 따라 국제원유시장 변동성이 확대되고 있지만 지정학적
불안이 현 수준에서 진정된다면 유가 상승의 폭과 기간도 제한적일 것이라는
전망이 제기됐다.

박정우 한국투자증권 연구원은 18일 "현재 수준에서 원유 가격 변동성이
진정된다면 경기회복과 통화정책에 유의미한 영향을 줄만한 요인은 아닌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한국의 전체 수입에서 원유 도입액이 차지하는 비중은 14~15% 수준이다. 현재
두바이 가격은 67~70달러로 작년 4분기 평균 두바이 가격인 배럴당 66달러를 소
폭 상회하고 있다.

박 연구원은 "두바이 가격이 더 상승한다고 하더라도 소비와 투자 부진으
로 인해 원유 수입량이 올해 평균 3.2% 감소한 것을 감안한다면 당장 무역수지
흑자폭에 큰 영향을 줄 수준은 아니다"고 설명했다.

유가 상승이 인플레이션에 대한 우려를 자극한다면 중앙은행의 금리인하에 제동
이 걸리 수 있다. 그러나 공급측면에서 발생하는 인플레이션은 지속성이 없다는
것이 박 연구원의 분석이다.

박 연구원은 "중앙은행은 공급측면의 인플레이션에 대해서는 통화정책으로
대응하지 않는다"며 "원유 가격 상승에 따른 인플레이션 우려가 현
재 금리인하 사이클을 멈추지는 못할 것"이라고 말했다.

차은지 한경닷컴 기자 chachacha@hankyung.com


ⓒ 한국경제 & hankyung.
com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