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유럽의회, "노딜"은 막자…브렉시트 재연기 지지 결의안 채택
뉴스핌 | 2019-09-19 06:13:00

[시드니=뉴스핌] 권지언 특파원 = 유럽의회가 18일(현지시각) 영국이 요청할 경우 브렉시트(영국의 유럽연합 탈퇴) 연기를 지지한다는 내용의 결의를 채택했다.

AP통신에 따르면 유럽의회는 프랑스 스트라스부르에서 열린 전체회의에서 오는 10월 31일로 예정된 브렉시트 시한을 재연장 하는 것을 허용하는 방안을 찬성 544표, 반대 126표, 기권 38표로 채택했다.

이번 결의안은 법적 구속력은 없으나 합의 없이 결별하는 ‘노딜 브렉시트’는 피해야 한다는 공감대가 형성된 데 따른 결정이다.

영국 런던 웨스트민스터 국회의사당 앞에서 브렉시트(영국의 EU 탈퇴) 찬성 시위가 벌어졌다. 2019.09.09. [사진=로이터 뉴스핌]

다만 의회는 노딜 브렉시트를 피하거나 총선 또는 제2의 국민투표를 개최하기 위해서, 혹은 브렉시트 절차의 취소나 현행 브렉시트 합의 승인을 위한 경우에만 브렉시트 연기를 지지한다는 조건을 달았다.

더불어 영국이 폐기를 주장하고 있는 '안전장치'(백스톱·backstop)가 담기지 않은 어떤 합의안도 거부하기로 했다.

장클로드 융커 집행위원장은 이날 연설에서 시간이 얼마 없다면서 “노딜 브렉시트의 위험은 매우 실질적”이라고 경고했다.

이어 지난 16일 만난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가 영국은 여전히 합의를 원한다고 밝히면서도 합의가 있든, 없든, 브렉시트 예정일인 오는 10월 31일 EU를 떠나겠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EU는 안전장치 폐기와 브렉시트 합의문 재협상이라는 존슨 총리의 요구는 수용 불가능하지만, 영국이 합의안과 양립 가능한 구체적 대안을 제안하면 검토는 할 수 있다며 합의 여지를 열어두고 있다.

하지만 브렉시트 시한이 6주 남짓 남은 상황에서 영국은 아직까지 구체적인 대안을 제시하지 못하고 있다.

한편 영국 일간지 인디펜던트에 따르면 EU 지도부는 존슨 총리에 새로운 브렉시트 계획을 이달 말까지 제시하지 않으면 노딜 브렉시트 위기를 맞게 될 것이라며 최후 통첩을 했다.

이에 따라 존슨 총리는 백스톱을 대체하는 새로운 내용의 브렉시트안을 12일 안에 마련해야 한다.

 

kwonjiun@newspim.com

英 존슨, 내달 말 브렉시트 실현 의지 강조..."헐크처럼 탈출하겠다"
EU 협상대표 “英의 구체적 브렉시트안 여전히 기다리는 중”
英 노동당 대표 “총선 승리하면 브렉시트 국민투표 재실시”
英 존슨 “EU와 합의 도출해 예정대로 브렉시트”
피치, 미중 무역 분쟁·노 딜 브렉시트 공포 속 전세계 성장 하향 전망
[종합2보] 英 하원, 조기총선 요구 '또' 퇴짜...존슨 "브렉시트 연기없다"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