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사우디, 유엔 총회서 "석유시설 피격" 對이란 공동 대응 요청할 듯
뉴스핌 | 2019-09-23 09:27:00

[서울=뉴스핌] 최원진 기자= 지난 14일 무인항공기(드론) 석유시설 피격사건을 겪은 사우디아라비아가 미국 뉴욕 본부에서 진행 중인 유엔 총회에서 이란이 사건 배후라는 증거를 제시, 국제사회의 공동 대응을 모색할 계획이다.

22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은 이 사안에 정통한 여러 외교관들을 인용해 이같이 보도했다. 12일 개막한 유엔 총회는 오는 27일까지 진행된다. 

한 소식통은 통신에 "이번 공격은 티핑포인트다. 사우디는 공격이 국제 경제에 엄청난 타격과 지속적인 위협이 될 것이라는 주장을 펼칠 것"이라고 알렸다. 그는 사우디가 이란이 사건의 배후라는 합리적인 의심을 증명한다면 세계 강대국들이 영향력을 행사할 가능성을 제기했다. 

피격이 있고 얼마 지나지 않아 예멘의 후티 반군은 자신들이 사건의 주체라고 자처했지만 사우디와 미국은 순항미사일과 드론이 날아온 방향이 예멘이 있는 남쪽이 아닌 북쪽이었다며 이란을 배후로 보고 있다. 

사우디는 평화로운 해결을 원한다면서도 사건 조사 결과 이란이 배후임이 밝혀지면 "공격을 전쟁 행위로 간주하겠다"는 입장이다. 

미국 역시 기본적으로 평화적인 해결을 원한다는 입장이지만 미군 수백명을 사우디에 추가 파병할 계획이다. 이와 관련해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은 같은날 폭스뉴스와 인터뷰에서 "우리의 임무는 전쟁을 피하는 것"이라며 이번 파병이 "전쟁 억제와 방어를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지난 14일 트위터에 "장전 완료됐다"고 강한 표현을 썼지만 이후 군사적 충돌은 피하려는 태도를 보이고 있다. 

사우디가 유엔 총회에서 이란이 사건 배후라는 명백한 증거를 제시할시 강대국들의 개입이 불가피해질 가능성이 커질 것으로 관측된다. 

지난 14일 무인기(드론)와 미사일 공격 피해를 입은 사우디 아라비아 국영 석유회사 아람코의 아브카이크 석유시설에서 20일(현지시간) 보수 작업이 진행되고 있다. 2019.09.20. [사진=로이터 뉴스핌]

wonjc6@newspim.com

폼페이오 "사우디 미군 파병은 전쟁 억제와 방어 조치"
사우디 아람코 CEO "이달 말까지 석유 생산량 복구 가능"
“예멘 반군, 이란의 사우디 추가 공격 경고” WSJ
"사우디 정부, 왕가에 아람코 주식 강매"- FT
"원유 공급 차질 없다"는 사우디…전문가들은 "글쎄"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