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한국, 브라질과 친선전 파케타·쿠티뉴·다닐루 골에 완패... 벤투, 부임후 첫 3실점
뉴스핌 | 2019-11-20 00:23:00

[서울=뉴스핌] 김용석 기자 = 벤투호가 최강 브라질에 완패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피파랭킹 39위)은 19일(한국시간) 아랍에미리트 아부다비에 위치한 모하메드 빈 자예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브라질(세계 3위)과의 친선전에서 0대3으로 패했다.

손흥민은 날카로운 공격을 선보였지만 골은 넣지 못했다. [사진= 대한축구협]
골을 터트린 브라질의 쿠티뉴. [사진= 브라질 축구협]
승리를 기뻐하는 브라질 선수들. [사진= 대한축구협]

졌지만 공수에서 모처럼 화끈한 공방이었다.
주로 아시아팀을 상대한 벤투호의 공격은 지지부진했다. 하지만 강팀 브라질을 맞아 매서운 공격을 주고받았다. 내용면에서는 괜찮았지만 결과는 좋지 않았다. 벤투 감독 부임이후 3실점은 처음이다.

벤투 감독은 최전방에 황의조, 공격2선에 손흥민, 이재성, 황의찬을 출격시켰다. 정우영과 주세종이 수비형미드필더로 나서고 포백은 김진수-김민재-김영권-김문환이 구축했다. 골대는 조현우가 맡았다.

브라질은 자주 사용하는 4-3-3 포메이션을 가동했다. 최전방에 필리페 쿠티뉴(바이에른 뮌헨), 히샬리송(에버튼), 가브리에우 제주스(맨시티)로 쓰리톱을 꾸렸다. 쿠티뉴는 부상으로 소집되지 않은 네이마르의 공백을 채웠다. 중원은 파비뉴(리버풀), 아르투르(바르셀로나), 루카스 파케타(AC밀란), 포백은 헤낭 로디(아틀레티코 마드리드), 에데르 밀리탕(레알 마드리드), 마르퀴뇨스(PSG), 다닐루(유벤투스)가 구축했다. 골대는 알리송(리버풀)이 지켰다.

몸값에서도 현격한 차이를 보이는 '삼바군단'은 '최근 5경기(3무 2패)에서 승리가 없다'는 비난을 잠재우려는 듯 맹렬히 공격했다. 이적시장에서 평가한 브라질 선수단의 추정 몸값은 총 1조 1000억원 가량, 한국 선수단의 추정 몸값은 약 1700억원으로 브라질의 7분의 1 수준이다.

브라질은 파케타와 쿠니뉴의 골로 전반 2골을 몰아친후 후반전선 다닐루의 골로 3득점했다.
하지만 프리미어리그 토트넘에서 맹활약하고 있는 손흥민은 브라질의 간담을 서늘하게 했다. 손흥민은 지난 18일 영국매체 선정 '토트넘 최고의 선수로 평가받았다. 올시즌 17경기에 출장, 시즌 8호골과 함께 4개의 도움을 기록하고 있다.

초반부터 라인을 끌어올린 브라질은 이른 시간 골을 넣었다. 전반10분 쿠티뉴가 한국 수비를 유인한 사이 로디가 크로스를 올렸다. 이를 문전에 있던 파케타가 쇄도, 머리를 갖다대 골을 성공시켰다.

그 다음은 쿠티뉴였다. 자신이 좋아하는 박스 왼쪽에서 프리킥 기회를 맞이하자 직접 중거리 슛으로 추가골을 넣었다. 수비벽을 살짝 넘는 골이었다.

손흥민은 전반14분 박스 중앙에서 기습 왼발 중거리슛으로 해냈으나 알리송 골키퍼의 선방에 막혔다. 전반20분 왼쪽에서 슛을 차냈으나 굴절, 골대를 빗나갔다.

0대2로 뒤진 전반41분 한국은 손흥민이 엮은 프리킥 찬스서 만회골을 노렸지만 여의치 않았다. 파케타의 반칙으로 얻은 프리킥 찬스서 정호영이 키커로 나섰다. 이 강슛을 알리송이 받아냈지만 놓쳤다. 이 볼은 쿠티뉴의 몸에 맞고 자책골로 연결될 뻔 했으나 골대 왼쪽 골대를 맞고 나왔다.

만회골이 절실한 벤투호는 후반 초반부터 공격을 가했다. 하지만 브라질의 골문을 열기에는 부족했다. 문전이 안 뚫리자 손흥민은 오른쪽 진영에서 후반7분 강한 왼발 중거리슛을 차냈으나 벗어났다.

후반14분 한국은 다닐루에게 A매치 첫골을 허용했다. 수비수들이 몰린 사이 다닐루가 오른발 슛, 골망을 갈랐다.

손흥민은 후반31분 중거리슛을 날렸지만 이번에도 알리송 골키퍼의 선방에 막혔다. 6분후엔 권창훈이 강한 왼발슛을 차냈지만 골문을 뚫지 못했다.

브라질 치치감독은 후반38분 파케타 대신 피루미누(리버풀)을 투입했으나 더 이상의 골은 나오지 않았다. 

fineview@newspim.com

한국, 무관중 경기장서 또 무득점... 레바논과 0대0 'H조 1위는 유지'
[EPL] 골 넣고도 실망한 손흥민 "더 섬세해야 했다"... 포체티노 "상대 너무 견고"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