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트럼프, 주한미군 감축 속내?.."토론 가능, 어느쪽이든 가능"
뉴스핌 | 2019-12-04 05:02:55

[뉴욕=뉴스핌]김근철 특파원=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한국의 방위비 분담을 압박하면서 주한미군 문제까지 언급했다. 일단 방위비 분담 협상의 지렛대로 활용하겠다는 의도로 해석되지만 주한미군 감축을 고려할 수 있다는 속내를 드러낸 것이어서 주목된다.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 참석차 영국 런던을 방문한 트럼프 대통령은 3일(현지시간) 옌스 스톨텐베르그 나토 사무총장과의 조찬 회동 이후 주한미군 전부를 계속 주둔시키는 게 미국의 안보이익에 부합한다고 보느냐는 취재진 질문에 대해 "그건 토론해볼 수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나는 어느 쪽으로든 갈 수 있다. 나는 양쪽으로 주장할 수 있다"면서 "그러나 우리가 그렇게 (주둔)하려면 그들(한국)은 더 공정하게 부담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NATO 정상회담에 참석 중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사진=로이터 뉴스핌]

트럼프 대통령은 이어 "한국을 보호하는 데 엄청난 돈을 쓰고 있다. 우리는 그들(한국)이 상당히 더 내는 게 공정하다고 본다"면서 "여전히 (한국이 내는 돈이) 들어가는 돈에 비해 상당히 적고 지금 우리는 그들이 더 내도록 협상 중이다. 그리고 그들은 그렇게 할 수 있다. 아주 부자나라이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트럼프 대통령 언급은 한미 방위비 분담 협상에서 한국 정부의 백기 투항을 이끌어내기 위한 압박에 초점이 맞춰진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이 과정에서 한반도 미군 주둔에 대해 갖고 있는 부정적인 생각도 함께 표출된 셈이다.

미국의 외교 안보 당국자들은 전통적으로 한미 동맹을 강조하면서 주한 미국은 미국의 지역 안보에도 필요하다면서 철수 문제는 고려 대상이 아니라는 입장을 강조해왔다.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이 주한미군 또는 한미 연합 훈련 실시에 부정적 시각을 갖고 있다는 얘기는 새삼스러운 일도 아니다. 이날 발언을 단순히 방위비 압박 발언으로만 치부하기 힘든 이유다. 

문재인 대통령이 미국 뉴욕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하고 있다. 2019.09.23. [사진=로이터 뉴스핌]

실제로 제임스 매티스 전 미 국방장관의 연설문비서관이었던 가이 스노드그래스는 최근에 출간된 저서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취임 초기 회의 석상에서 주한미군 철수 문제를 종종 거론했다고 증언했다. 

그는 또 지난해 싱가포르 북미 정상회담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 한미연합군사훈련 중단을 약속하고 이를 발표했지만 미 국방부는 이를 뒤늦게 알게 됐다고 전했다. 

kckim100@newspim.com

트럼프, NATO 유럽 동맹 맹공격하며 방위비·무역 압박
트럼프 "나토 방위비 GDP 4% 돼야..지출 안하면 통상 문제 검토"
방미 정은보 "방위비 분담 공평해야..서로 양보하면 윈윈"
시민단체 "한미 방위비분담금 협상 중단·폐기하라"
트럼프, '방위비 압박' 하러 나토 참석..한미 협상도 '험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