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매파" 볼턴, 北 인권 안보리 회의 취소 비판
뉴스핌 | 2019-12-11 05:55:22

[뉴욕=뉴스핌]김근철 특파원=대북 강경론을 주장하다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 의해 쫓겨난 존 볼턴 전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북한의 인권 상황을 논의하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회의를 취소한 미국 정부를 비판했다. 

볼턴 전 보좌관은 10일(현지시간)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북한의 핵 프로그램에 대한 최대 압박은 가능한 한 광범위한 지원을 동원해야 한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그는 이어 "김(정은)의 주민 탄압, 테러 활동, 그리고 대량살상무기(WMD) 추구는 모두 철저한 조사를 타당하게 한다"면서 "우리는 이를 주도해야 하며, 다른 나라들을 방해해선 안 된다"고 강조했다. 

볼턴 전 보좌관의 언급은 미국의 한 기자가 트위터에 유럽 국가들이 추진했던 안보리 북한 인권 회의를 트럼프 정부가 막았다면서 그의 견해를 물은 것에 대한 답변 형식으로 나왔다. 

안보리의 유럽 이사국들은 북한 인권 상황을 논의하기 위한 안보리 회의를 10일 개최할 예정이었으나 미국정부는 11일 북한의 미사일 도발을 함께 다룰 안보리 회의 개최를 요구하면서 이를 취소시킨 것으로 알려졌다. 

강연하는 존 볼턴 전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사진=로이터 뉴스핌]

 

kckim100@newspim.com

[종합] 폼페이오 "北, 비핵화· 장거리미사일 발사 중지 약속 준수 기대"
美 고위 관계자 "안보리서 北 인권 문제도 다룰 것"
정경두 "北 동창리 엔진시험에 깊은 우려…긴장 고조행위 중단하라"
'北 중대 시험=액체 연료시험'으로 잠정 결론, 인공위성 발사 가능성은
[종합] 로이터 "北 도발 다룰 안보리 11일 개최..美 요구"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