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美 법무 "FBI, 불신 바탕으로 러시아 스캔들 수사 진행 가능성"
뉴스핌 | 2019-12-11 06:40:00

[시드니=뉴스핌] 권지언 특파원 = 지난 2016년 '러시아 스캔들'(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러시아의 유착 관계가 있었다는 의혹)에 대한 미 연방수사국(FBI)의 수사가 불신을 바탕으로 진행된 것 같다고 윌리엄 바 법무장관이 주장했다.

10일(현지시각) NBC 프로그램에 출연한 바 장관은 "미국이 무책임한 언론에 의해 완전히 과장된 거짓 스토리에 근거해 3년 동안 뒤집혀 있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윌리엄 바 미 법무부 장관. [사진=로이터 뉴스핌]

그러면서 러시아 스캔들 수사와 관련한 FBI 행동은 엄청난 남용이자 납득이 불가한 일이라고 주장했다.

전날 미 법무부 감찰관실은 FBI의 러시아 스캔들 수사에 정치편향성이 없었다는 결론을 내렸는데, 이날 바 장관이 다시 이에 반박하는 발언을 한 것이다.

감찰관실은 지난 2016년 7월 31일 시작된 FBI의 러시아 스캔들 수사와 관련, 해당 수사가 FBI 정책을 따랐는지를 비롯해 2016~2017년 FBI의 해외정보감시법원 상대 FISA(해외정보감시법) 감시 영장이 법무부와 FBI 정책에 부합하는지 등을 조사했고, FBI의 수사가 법무부와 FBI 정책에 위반되지 않는다는 결론을 내렸다.

하지만 감찰관실 결론이 발표된 뒤 바 장관은 성명을 내고 "FBI가 정당화하기엔 불충분한 얄팍한 의심을 바탕으로 선거에 방해가 되는 수사를 개시했음이 분명해졌다"고 주장했다. 

kwonjiun@newspim.com

美하원, 뮬러 특검 '러시아 스캔들' 수사 당시 트럼프 허위증언 여부 조사
트럼프 '비선' 로저 스톤, 러시아 스캔들 관련 유죄 평결..최고 50년형 받을 수도
검찰, 美법무부로부터 '다스 소송비' 문건 회신...MB측은 "확신못해"
[사진] 엄지 세운 윌리엄 바 美 법무장관
美 민주, 트럼프에 '권력남용' '의회방해' 혐의 적용..상원에서 탄핵 판가름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