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배달의민족 "M&A 이후 중개 수수료 인상 없다"
뉴스핌 | 2019-12-17 16:04:00

[서울=뉴스핌] 박효주 기자 = 최근 독일 배달 서비스업체 '딜리버리히어로'에 지분을 매각한 우아한형제들이 인수합병에 따른 배달 중개수수료 인상은 없을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17일 김범준 우아한형제들 차기 CEO는 "딜리버리히어로와의 M&A로 인한 중개 수수료 인상은 있을 수 없고 실제 일어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17일 우아한형제들 본사에서 김봉진 대표(좌)와 김범준 차기 대표(우)가 직원들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사진=우아한형제들] 2019.12.17 hj0308@newspim.com

김 부사장은 이날 오후 2시 전직원과의 대화 시간인 '우수타'(우아한 수다 타임)에서 한 직원이 "독과점으로 인한 수수료 인상 우려가 있는데 어떻게 생각하느냐"고 질문하자 이같이 답했다.

우수타는 그간 김봉진 대표가 홀로 직원들 질문에 답변했지만, 이날은 차기 CEO로 내정된 김범준 부사장이 공동 답변자로 나섰다.

김 부사장은 향후 요금정책에 대한 방침도 밝혔다. 그는 "내년 4월부터 새롭게 적용될 과금 체계를 우리는 이미 발표했다"며 "중개 수수료를 업계 통상 수준의 절반도 안되는 5.8%로 낮추고 소상공인에게 부담을 주던 '깃발꽂기'를 3개 이하로 제한하고 요금도 동결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전 세계 배달앱 중에 수수료율을 5%대로 책정한 곳은 배민 밖에 없다"며 "이 같은 낮은 수수료율이 결국 음식점주님들을 우리 플랫폼으로 모시는 원동력이 됐고, 많은 음식점을 만날 수 있으니 이용자와 주문 수도 늘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업주님과 이용자들이 모두 만족할 때 플랫폼은 성장할 수 있다는 점을 잘 알고 있기 때문에, M&A를 했다고 수수료를 올리는 경영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또 "새 과금 체계에서는 자본력이 아니라 맛 있는 음식을 제공하는 업소에 주문이 몰릴 수 밖에 없고, 이 방향이 장기적으로 배달의민족을 좋은 플랫폼으로 만드는 길"이라고 덧붙였다.

김봉진 대표는 이날 M&A 배경에 대해 공개했다. 그는 "딜리버리히어로와의 M&A는 한국서 출발한 스타트업을 국내 1위로 키운 뒤, 세계적인 기업으로 성장시킬수 있느냐의 갈림길에서 일어난 딜"이라며 "국내 수수료를 조금 올려 보자는 차원의 일이 아니라는 점을 알아 달라"고 말했다.

김 대표는 이어 "대부분의 IT분야가 그렇듯 배달앱 시장도 인수합병이 일어나는 시기로 접어들었다"며 "배민이 한국에서만 잘 한다해도 고립될 수 있기 때문에 이번 M&A는 생존과 동시에 성장을 할 수 있는 길"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M&A 이후에도 우리는 아시아 경영과 국내에서 배달의민족 경영에 집중할 것이므로 국내 시장의 경쟁 상황은 지금처럼 유지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hj0308@newspim.com

[종합] 배달앱 공룡 기업 탄생...김봉진 "글로벌 진출 포석"
배달앱 안방, 독일 기업에 내줬다...톱3 통합, 독과점 우려 제기
요기요-배달의민족 한 식구 됐다…DH, 우아한형제들 지분 전량 인수
프랜차이즈協 "배달앱 영업지역 충돌, 모범규준 마련해야"
배달의민족 '깃발꽂기' 논란 없앤다...요금 체계 개편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rassi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