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대구서 수원 광교 딸 집 방문한 코로나19 확진자 아내도 "양성"
뉴스핌 | 2020-02-23 21:10:00

[수원=뉴스핌] 최대호 기자 = 대구에서 경기 수원 광교신도시로 이사한 딸 집을 방문한 뒤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A(67) 씨의 아내 B(66) 씨도 '양성' 판정을 받았다.

수원시는 23일 B씨에 대한 검체 검사를 진행한 검역당국으로부터 이 같은 결과를 통보받았다고 밝혔다.

코로나19 이미지[사진=뉴스핌DB]

시에 따르면 B씨는 현재 국가지정 음압치료 병상으로의 이송을 위해 자가격리 중인 딸 집에서 대기 중인 상태다.

다행히 A씨와 B씨 부부의 임산부 딸과 사위는 1차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았다. A씨와 밀접접촉한 아들의 경우 검사가 진행 중이다.

시는 A씨 딸의 경우 자택 자가격리를, A씨의 아들과 사위는 자가격리 임시생활시설인 '수원유스호스텔'에 입소했다고 설명했다.

대구시민인 B씨는 지난 19일 아들과 함께 광교 딸의 아파트에 도착해 이후 A씨 확진판정이 나오던 23일 오전까지 아들, 딸, 사위 등과 함께했다.

22일에는 광교 앨리웨이 3층 도쿄등심 광교점에서 가족들과 저녁식사를 했다. 이후 광교롯데아울렛 닥스 침구매장을 방문했다. 광교롯데아울렛은 23일 오후부터 임시 폐쇄됐다.

시는 B씨의 추가 동선과 관련해 역학조사관의 조사결과가 확인되는 대로 즉시 공개할 방침이다.

4611c@newspim.com

대구서 수원 딸 집 방문한 60대 확진자…광교아울렛·앨리웨이 들려
수원 광교신도시 임산부 딸 집 방문한 대구시민 코로나19 양성
수원시, 635개 종교 단체에 공문…행사 취소·연기 요청
[르포] 신천지교회 인근 북수원시장...포근한 날씨에도 '한산'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