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롤오버" 없는 "원유·에너지기업 펀드" 관심 ↑
뉴스핌 | 2020-05-21 06:00:00

[서울=뉴스핌] 이고은 기자 = 셰일가스 업체를 비롯해 미국 원유 및 에너지 기업 주식을 담은 펀드가 최근 한 달간 약 15~20% 오르며 전체 펀드 가운데 가장 우수한 수익률을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제유가의 추가 상승 전망이 우세한 가운데 전문가들은 투자전략 차원에서 '롤오버 비용'이 드는 원유선물 상품보다는 에너지섹터 펀드를 담을 것을 추천했다.

원유 저장 시설 [사진=로이터 뉴스핌]

21일 에프엔가이드에 따르면 지난 18일 기준 'KBSTAR 미국 S&P 원유생산기업 ETF'는 최근 한 달간 23.45%의 수익률로 전체 펀드 중 수익률 3위를 기록했다.

'KODEX 미국 S&P 에너지 ETF'는 수익률 17.69%로 전체 5위에 올랐고, '한국투자미국MLP특별자산자투자신탁(오일가스인프라-파생형)'과 '한화분기배당형에너지인프라MLP특별자산자투자회사(인프라-재간접형)'는 각각 16.46%, 16.36% 상승하며 각각 11위와 13위를 기록했다.

최근 코스피를 비롯해 글로벌 주가지수는 박스권에 갇힌 반면, 유가는 배럴당 30달러 선까지 오르면서 원유 관련 기업 주식을 담은 펀드가 수익률 상위권을 대부분 차지한 것이다.

미국 에너지기업 펀드는 원유선물 가격을 실제로 추종하는 상품보다 변동성은 상대적으로 적으면서도 유가의 흐름을 추종한다는 장점을 가졌다.

원유선물 가격을 직접 추종하는 'KODEX WTI원유선물 ETF'은 최근 한 달 마이너스(-) 17%의 수익률을 기록했다. 다만 해당 ETF는 최근 한달간 극심한 변동성으로 지난 4월 28일 기록한 저점보다는 68% 반등했다.

미국 에너지기업 펀드들은 반등폭은 다소 완만했지만 이미 3월에 저점을 찍었다. 'KBSTAR 미국 S&P 원유생산기업 ETF'은 지난 3월 23일 저점을 찍었고, 'KODEX 미국 S&P 에너지 ETF'의 저점은 지난 3월 19일이었다. 저점대비 상승률은 각각 56%, 48%다.

전문가들 사이에선 대체로 국제유가 상승 전망이 우세한 편이다. 원유 관련 상품에 투자자들의 관심이 여전히 높은 가운데 '롤오버 비용' 이슈에서 벗어날 수 있는 원유·에너지섹터 기업들을 담은 ETF들이 추천되고 있다.

하재석 NH투자증권 연구원은 "저희 전망에서는 유가가 연말 정도에는 배럴당 40달러 위까지 갈 수 있다고 본다"면서 "다만 원유선물에 투자할 경우 얼마 전 있던 일처럼 급격히 하락했다 올라간다면 롤오버 비용이 발생할 수 있다"고 말했다. 하 연구원은 "유가 상승시 가장 효과적인 투자 수단으로는 미국 에너지 섹터 ETF를 제시한다"면서 "단기 투자가 아닌 이상 미국 에너지 섹터 ETF를 담는 것이 장기적인 유가 상승을 추종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goeun@newspim.com

[석유전쟁] 수요회복 기대감에 유가 상승…3주 연속 오름세
[석유전쟁] 재고 감소 전망에 WTI 9% 급반등
[석유전쟁] 미국, 석유 100만 배럴 비축용으로 매입
[석유전쟁] 러시아-사우디 "유가안정 목표"…WTI 1.9%↓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