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바둑] 최정의 "보령 머드"팀 데뷔전 승... "우승 후보" 입증
뉴스핌 | 2020-05-24 08:28:00

[서울=뉴스핌] 김용석 기자 = 최정 9단이 이끄는 신생팀 '보령 머드'가 탄탄한 전력을 선보이며 데뷔전을 승리로 장식했다.

보령 머드는 23일 서울 성동구 한국기원 바둑TV스튜디오에서 열린 2020한국여자바둑리그 1라운드 3경기에서 인천 EDGC(이원다이애그노믹스)를 2대1로 꺾었다.

최정(왼쪽) vs 조승아. [사진= 한국기원]
보령 머드 문도원 감독(왼쪽)과 김경은 초단. [사진= 한국기원]

신생팀 보령 머드와 2019 시즌 5위를 거둔 EDGC의 1라운드 3경기 역시 에이스의 맞대결이 펼쳐졌다. 또한 지난해 자리를 비웠던 '힘바둑의 대명사' 박태희(EDGC)의 복귀전, 폭풍성장으로 관심을 모은 김경은의 시험무대 등 화제가 많았다.

보령 머드를 이끌고 있는 문도원 감독이 선수선발식에서 '올해 코로나 때문에 최정 선수가 대국을 많이 소화할 수 있을 것 같다. 다른 팀들 긴장하셔야 한다'고 장담한 대로 최정은 강했다.

지난 시즌 나란히 다승1위(10승)에 올랐던 보령 머드의 1주전 최정과 올해부터 EDGC의 1주전으로 발탁된 조승아의 에이스 맞대결. 여자바둑 '세계 원톱'으로 불리는 최정은 능수능란한 반면 운영으로 한수 위의 기량을 선보이며 완승을 거뒀다. 결과는 188수 백 불계승.

이어 보령 머드의 막내 김경은이 박태희의 대마를 잡아 단숨에 승부를 결정했다. 팀의 승리까지 확정하는 화려한 1승 신고식이었다. 지난해 어딘가 위축된 모습을 보였던 김경은은 확연하게 달라진 모습을 보여주며 올 시즌을 기대케 했다. 침착하고 정확한 수읽기로 우상 쪽부터 중앙까지 길게 이어진 백 대마를 함몰시킨 건 명불허전이었다. 129수 흑 불계승. 바둑TV 홍성지 해설위원은 보령 머드 3주전인 김경은이 팀 승리의 '키 플레이어'로 떠올랐다며 극찬했다.

 

fineview@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