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허리띠 졸라맨 SSG닷컴, 투자도 3800억 축소...실적 반전 이룰까
뉴스핌 | 2020-06-01 06:03:00
08/10 장마감
거래량
558,967
전일대비
+5.68%
시가총액
33,730억
외인비율
29.79%
기간누적20일
0
매매신호
매도

[서울=뉴스핌] 남라다 기자 = '비상경영체제'로 전환한 신세계의 SSG닷컴이 지난달 25일부터 긴축재정에 돌입했다. 지난해 3월 이마트(139480)에서 분리돼 별도 법인으로 출범한 이후 계속된 적자 기조가 올해도 이어져 700억원대를 기록할 것으로 예상된 탓이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온라인 쇼핑시장이 고성장세에 있지만, 덩달아 소비심리도 위축돼 실적 개선 가능성이 낮아졌기 때문. 비용을 최소화함으로써 꼭 필요한 곳에 집중 투자해 선제적으로 경영 안정화를 꾀하겠다는 복안이다. 당초 계획한 내년까지 2년간 투자 규모도 3800억원가량 줄였다. '선택과 집중' 전략으로 코로나 위기를 극복하겠다는 계산이 깔렸다.

증권업계에서는 올해 여전히 적자기조를 유지하지만 영업손실 규모는 점차 줄어들 것이라는 전망이 우세하다.

경기 용인 보정의 이마트 온라인 물류센터[사진=이마트]

◆SSG닷컴, 긴축재정 돌입...인건비·운영경비 축소

1일 업계에 따르면 SSG닷컴은 지난 25일 전 직원에게 '고강도 비상경영 운영지침'을 사내 메일로 공지했다.

비상경영 운영지침의 핵심은 비용절감이다. 전산 디자인 용역과 단기 근무사원들도 20% 줄여 인건비를 줄인다. 보상휴가 사용은 중단하고 초과근무 수당도 없애고 그 대신 그에 상응하는 휴가로 대체키로 했다.

직영과 외주 콜센터의 고객관리 운영경비도 10% 줄인다. 또 법인카드 예산과 시상금 집행도 축소하고 국내외 출장도 제한키로 했다.

광고판촉비와 물류비용도 축소한다. 브랜드 캠페인 집행 규모와 청구할인 쿠폰 적립금 사용을 줄이고 포장과 보냉제 단가도 인하해 비용 절감에 나선다. 회사 측은 이러한 운영 경비 절감에 따라 연간 수십억원에 달하는 비용 감축효과가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SSG닷컴은 비용을 절감하는 긴축재정에 돌입하지만 이커머스 사업의 핵심 경쟁력인 물류센터 강화를 위한 투자계획은 기존대로 유지한다는 입장이다. 

일각에서 SSG닷컴이 대규모 투자계획을 원점에서 재검토할 것이라는 주장을 제기한 데 대해 일축하고 나선 것이다. 공식 출범한 지 1년이 채 안 된 시점에서 투자를 줄일 경우 성장세가 꺾일 수 있다는 판단에서다.

실제 코로나 사태가 본격화된 2월부터 온라인 쇼핑 시장은 상승세를 타고 있다. 산업통상자원부가 조사한 지난 3월 온라인 유통업체 매출은 지난해 같은 달보다 16.9% 증가했다. 한 달 전인 지난 2월에는 34.3% 매출이 치솟았다. 

SSG닷컴의 올 1분기 총매출액(거래액)도 9170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40% 증가했고 같은 기간 적자 폭(197억원)도 지난해 2분기 이후 처음으로 100억원대로 진입해 실적이 개선됐다.

SSG닷컴 매출 및 영업손실 추이. [자료=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 2020.05.27 nrd8120@newspim.com

◆당초 계획보다 투자 규모 축소...적자 폭 개선될 듯

이러한 실적 흐름에도 SSG닷컴은 코로나 여파로 소비심리가 위축됨에 따라 내년까지 2년간 계획한 기존 투자 규모를 3858억원 축소한 것으로 확인됐다.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지난해 11월 공개한 이마트의 사업보고서에 따르면 SSG닷컴은 올해는 5002억원, 내년에는 3990억원의 투자를 단행할 계획이었다.

하지만 올해 코로나19 여파로 소비심리가 위축되면서 투자 규모를 대폭 줄였다. 올해는 기존 계획보다 2831억원 감소한 2171억원을, 내년에는 1049억원 줄어든 2943억원의 예산만 투입한다. 기존보다 43% 축소한 규모다. 이미 올 1분기 물류설비 증설에 221억원을 투자한 상태다. 해당 투자금액은 주로 온라인몰 경쟁력의 원천인 물류센터 증설과 물류설비 확충에 쓰인다. 

온라인 전용 자동화물류센터인 '네오(NE.0)센터' 4호 구축을 위한 부지 물색작업도 예정대로 진행한다. 네오는 '차세대 온라인 스토어'(NE.O, Next generation Online store)의 줄임말로, 경기 용인시 보정동에 1개과 김포에 2개 등 센터 3개가 운영되고 있다.

이는 SSG닷컴이 올 1분기 사상 최대 매출을 기록했지만 적자를 벗어나지 못하면서 투자비 등 비용 줄이기에 나선 것으로 풀이된다. 유정현 대신증권 연구원은 "쓱닷컴이 1분기 거래액 증가에도 의미 있는 영업적자 개선이 없었다"며 "이는 인력충원, 물류센터 감가상각비 등 투자가 증가했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회사 관계자는 "이번 비상경영 운영지침은 비용절감이 주된 내용이다. 이를 통해 경영 안정을 꾀하고 영업손실도 최소화한다는 목표"라고 설명했다.

투자 계획과 관련해서는 "대규모 투자계획을 원점에서 검토하는 것은 고려하지 않고 있으며 투자 기조는 이어갈 계획"이라며 "다만 내년까지 2년간 예상 투자금액이 줄어든 것은 네오 물류센터 건립 지연으로 2년 뒤로 순연됐기 때문이다. 이로 인해 오는 2022년 투자액은 8004억원으로 늘었다"고 말했다.

SSG닷컴의 쓱배송 차량. [사진=SSG닷컴] nrd8120@newspim.com

증권업계에서는 올해 SSG닷컴의 적자 규모를 700억원대로 예상하고 있다. 박종대 하나투자증권 연구원은 "올 2분기 200억원, 3~4분기 180억원씩 적자를 내 연간 760억원의 영업손실이 발생할 것"이라며 "다만 쓱닷컴이 고신장하면서 식품 온라인 시장 점유율과 주도권을 확대한다면 실적 반등도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유정현 연구원도 "올 1분기에 이어 2분기에도 성장세를 이어갈 것으로 보인다"며 "현재의 고성장 추세가 하반기에도 계속된다면 투자비 부담은 경감되면서 영업 적자가 점진적으로 줄어들 것으로 예상된다"고 봤다. 

nrd8120@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