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폼페이오 "미국인 정보에 中 접근 못하도록 할 것"
뉴스핌 | 2020-07-09 02:31:13

[뉴욕=뉴스핌]김근철 특파원=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은 중국 정부가 통신과 소셜미디어를 통해 미국 시민의 개인정보에 접근하지 못하도록 조처를 계속 취해나갈 것이라고 8일(현지시간) 밝혔다. 

폼페이오 장관은 지난 6일 폭스뉴스 인터뷰에서 틱톡을 포함한 중국산 소셜미디어를 금지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폼페이오 장관은 이날 국무부 브리핑에서 이와 관련 "이번주 초 특정 기업에 대해 내가 한 발언은 우리가 중국 공산당의 위협을 평가하는 맥락에서 나온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어 "행정부가 (미국인의) 정보를 보존하고 보호하는 조처를 하고, 중국 공산당이 미국인의 개인정보에 접근하는 것을 거부하는 조처를 하는 것을 보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와함께 페이스북, 트위터 등이 최근 홍콩 정부에 이용자 정보 제공 중단을 선언한 것을 칭찬했다. 

그는 또 베이징 당국은 홍콩을 반환 받으면서 50년간 고도의 자치권을 약속했지만 최근 홍콩 국가보안법을 통해 이를 '공허한 약속'으로 만들었다고 비판했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 [사진=로이터 뉴스핌]

 kckim100@newspim.com

"美 당국, 틱톡 '아동사생활보호법' 위반 혐의 조사 중"
美 정부 틱톡 금지 추진에 스냅 주가 급등…반사익 기대
폼페이오 "중국 SNS 앱 미국 내 금지할 것"…틱톡 "홍콩 시장 철수"
인도, 틱톡-위챗 등 중국 앱 금지...'국가안보-개인정보 보호'
폼페이오 "홍콩 특별대우 끝내기 위한 조치 계속 이행할 것"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