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최헌규 특파원의 금일중국] 코로나19 중국 소비 지형도 바꿔
뉴스핌 | 2020-07-10 16:44:00

[뉴스핌 베이징 = 최헌규 특파원] 중국이 올해 가장 중요한 국가 과제로 꼽는 것은 내수 부양이다. 수출을 통한 경제 회복이 코로나19 세계 확산세로 난항에 빠지면서 내수 소비에 대한 기대는 한층 절실해졌다. 올해 경제성장률이 2%이하로 떨어질지 3%이상으로 올라갈지도 순전히 주민 소비 여하에 달렸다. 지금 중국은 소비가 애국인 세상이다.

지방 정부들은 3월 부터 소비쿠폰과 쇼핑 대축제 등을 통해 대대적인 소비 진작에 나섰다. 정부와 기업 개인 할것 없이 소비 확대를 위해 모두가 각고의 노력을 펼치고 있는 가운데 올해 1~5월 주요 도시별 소매 판매액 실적이 공개 됐다. 말하자면 코로나19 내수 중간 성적표가 나온 것이다.

소비가 애국이라는 관점에서 보면 상하이는 역시 중국 최고의 애국 도시다. 1~5월 '애국 도시'의 순위에서는 상하이와 베이징 충칭 광저우 청두가 전반 5위권에 들었고, 선전 수저우 난징 항저우 우한이 6~10위에 올랐다. 10대 도시에는 소비 도시로 유명한 항저우와 청두 등이 모두 포함돼 있다.

상하이는 경제 수도라는 별칭에 걸맞게 중국 10대 소비 도시 순위에서 2019년에 이어 올해 1~5월에도 1위를 차지했다. 같은 기간 전체 소매 금액도 전국에서 유일하게 5000억 위안을 넘었다. 다만 코로나19 영향으로 전체 소매 금액에서는 13.80% 감소했다. 2019년 한해 소매액이 동기비 6.5% 증가했던 것과 대비되는 실적이다.

중국에서는 흔히 지방도시를 1선, 2선, 3선 도시로 나눠 부른다. 인구와 경제 사회적 영향도를 종합적으로 고려한 구분이다. 1선 도시군에는 흔히 베이징, 상하이, 텐진과 광저우가 포함된다. 이번 10대 소비 도시에 포함된 나머지 지역은 2선 도시로 분류되고 있지만 최근에는 소비와 경제 영향력이 크다는 점 때문에 흔히 신 1선 도시로 불려지고 있다.

베이징은 2위의 자리로 체면을 지키기는 했지만 1~5월 소매액이 18% 넘게 줄어들었다. 10대 도시를 통털어 코로나 발생지 우한을 빼고는 가장 큰 하락폭이다. 6월 11일 신파디 시장발 코로나19 감염 발생전인데도 수도 베이징의 소비가 이렇게 저조했다는 점에서 우려를 낳는다. 신파디 코로나19 발생에 따른 소비 영향이 반영되면 베이징 상반기 전체 소비 성적은 한층 저조할 것으로 예상된다.

[뉴스핌 베이징 = 최헌규 특파원] 2020.07.10 chk@newspim.com

통상 10대 소비 도시 상위 세자리에는 상하이와 베이징이 오르고 세번째로 남방의 '천년 상업도시' 광저우가 포함되는데 이번 1~5월 성적표에서는 충칭이 광저우를 젖히고 3위에 진입했다. 천년 상업도시로 불리는 광저우가 신생 도시 충칭에 소비 도시 순위 3위 자리를 내줬다는 얘기가 나온다.

광저우는 상업이 번성한 것 만큼이나 코로나의 타격도 컸던 것으로 보인다. 광저우는 4위로 밀렸고 그 다음은 5위는 전통적으로 강한 소비력을 보이는 내륙 경제 중심지 청두가 차지했다.

혁신 도시 선전은 코로나19가 급습한 올해 1~5월 10대 소비 도시 순위에서 6위를 차지했다. 선전은 GDP규모에서는 전국 도시중 세번째이지만 소비 도시 순위에서는 2019년 7위에 그칠 정도로 미약한 소비력을 보이고 있다.

선전의 소비가 부진한 것은 인근 홍콩에 가서 주로 돈을 쓰기 때문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선전은 2019년 기준 호구 인구가 496만명으로 베이징 상하이 광저우에 비해 크게 적은 편이다. 전 인구 평균 연령이 32.5세로 낮고 자가 주택 보유율이 낮은 것도 굼뜬 소비의 한 원인으로 지적된다. 부가가치 생산면에서와 달리 소비에서의 기여도는 그리 크지 않다.

1~5월 10대 소비도시 분석에서 눈에 띄는 것은 광저우가 충칭에 밀렸 듯 전통적인 소비 강세도시 항저우가 수저우와 난징에 추월 당한 것이다. 수저우 난징은 2019년 앞 순위였던 항저우를 따돌리고 각각 중국 10대 소비도시 7,8 위로 뛰어올랐다.

코로나19의 진원지인 후베이성의 우한은 2019년 10대 소비 도시 순위가 선전 수저우 난징 항저우보다 앞인 6위였다. 우한은 중국 정 중앙에 위치한 물류도시로서 가장 유망한 신흥 상업도시로 꼽혀왔다. 하지만 코로나19로 가장 큰 탁격을 받아 1~5월에는 소비 순위가 맨 꼴치인 10위로 밀려났다. 동기간 소매액은 38%나 감소했다. 

베이징= 최헌규 특파원 chk@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