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세종민예총 "추모공원 건립해야"...국민보도연맹사건 위령제
뉴스핌 | 2020-07-11 16:27:00

[세종=뉴스핌] 홍근진 기자 = 세종민예총은 11일 아름동 오가냥뜰 근린공원에서 1950년 한국전쟁 당시 억울하게 희생된 세종·연기지역 국민보도연맹사건 희생자들의 넋을 위로하는 합동 위령제를 지냈다.

이 자리에서 추모공원을 만들어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국민보도연맹사건은 지난 1949년 좌익활동 전력이 있는 사람들을 전향시키려는 목적하에 임의로 창설한 국민보도연맹 회원들을 이듬해인 1950년 한국전쟁 발발 직후 당시 정권에서 학살한 사건이다.

[세종=뉴스핌] 홍근진 기자 = 11일 이춘희 세종시장이 6·25 한국전쟁 당시 국민보도연맹사건 집단학살 위령제에서 희생자 100여 위의 명복을 축원하고 있다.   2020.07.11 goongeen@newspim.com

당시 정권은 이들을 교육시키다는 명목으로 모이게 해 전국에서 약 20만명의 민간인을 학살했으며 세종연기지역에서도 100여명이 학살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위령제는 70년 전 희생된 고인들의 넋을 기리고 다시는 이 땅에서 이런 비극이 발생하지 않도록 결의를 다지기 위해 지난 2013년 이래 6번째로 열렸다.

이날 행사에는 이춘희 세종시장과 이태환 세종시의회 의장, 최교진 세종시교육감, 희생자 유족들, 세종민예총 및 시민사회단체 회원, 시민, 국제고등학교 인권동아리 학생 등 100여명이 참석했다.

이춘희 시장은 추모사에서 "우리는 70년전 일어났던 아픈 역사를 기억해야 한다"며 "희생자와 유족들의 피해와 아픔을 밝혀 화해와 치유의 길로 나가야 한다. 통일을 준비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태환 시의회 의장은 "진실이 무엇인지는 반드시 밝혀져야 한다"며 "책임있는 자리에서 책임있는 자세로 시민들의 편에서 올바른 역사를 바로 세우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세종=뉴스핌] 홍근진 기자 = 희생자 유가족 분향. 2020.07.11 goongeen@newspim.com

이날 국민보도연맹사건 세종연기지역 희생자 추모공원을 민들어야 한다고 처음 말 문을 연 것은 최교진 교육감이다. 이후 한문수 유족회장과 조성환 세종민예총 회장이 추모공원 건립을 주장했다.

최 교육감은 보도연맹사건에 대해 개요를 설명하고 "지난 2013년 이후 이 행사를 개최하고 추모공원을 만들려고 하는 것은 이땅에서 아무런 이유없이 사람들을 죽이는 짐승같은 전쟁이 다시는 일어나지 않게 하기 위해서"라고 강조했다.

이어 한문수 희생자 유족회장은 "1950년 7월 8일 당시 공권력은 연기면 갈운리 은고개 비성골 산자락에 슬픈 역사의 현장을 만들었다"며 "지난 2018년 LH세종본부에 의해 희생자 유해가 발굴됐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는 "가해자인 정부가 이제라도 사건의 진실을 밝히고, 희생자들의 명예를 회복해야 하며, 유족들의 아픔을 치유함과 동시에 품격을 갖춘 추모공원을 조성해야 한다"고 강력하게 주장했다.

조성환 세종민예총 회장도 "새로운 도시 세종시의 터에 아픈 사연이 없는지 살피는 것은 예의"라며 "시민추진단과 함께 추모공원을 만들어 놓고 그곳에서 아픈 과거를 승화하는 공연을 하고 싶다"고 말했다.

[세종=뉴스핌] 홍근진 기자 = 민예총 추모공연. 2020.07.11 goongeen@newspim.com

이날 세종민예총 회원들의 추모공연에서는 우상은 씨의 해금 연주에 맞춰 소프라노 서민정 씨가 '파랑새' 노래를 부르는 가운데 캘리그래퍼 권덕순 씨의 퍼포먼스가 첫 번째로 펼쳐졌다.

또 김보경 배유진 씨의 타악기 반주에 맞춰 이은우 씨가 '슬픈편지' 노래를 부르고 안효정 씨가 춤 공연을 펼쳤다. 안 씨는 마지막에도 조성환 회장의 태평소 반주에 맞춰 '돌아눕는 산' 춤을 선보였다.

중간에 윤경호 세종시 국제고 학생은 추모의 글 낭독에서 "당시 주민들은 아무런 이유도 모르고 죽어갔다"며 "비뚤어진 과거 역사를 반성하며 앞으로 역사를 바로 세우겠다"고 다짐했다.

주최측 관계자는 지난 2018년 LH의 유해 발굴작업 이후 사라진 학살현장 능선과 계곡에 대해 아쉬워하며 "추모공원이 세워질 때까지 이미 조성된 한적한 공원에서 추모행사를 열 계획"이라고 밝혔다.

세종민예총은 이날 참석자들에게 추모공원 건립을 위한 서명을 받으면서 "앞으로 조성될 추모공원은 추모만을 위한 공간이 아닌 시민들이 쉽게 찾고 편하게 휴식하는 공간 안에 조성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goongeen@newspim.com

'울산보도연맹' 피해자 추가 배상 길 열렸다…대법 "소멸시효 적용 다시"
허성무 시장 "마산보도연맹 희생자 추모사업 지원 아끼지 않겠다"
김경수 경남도지사 "마창진 보도연맹 희생자 재심 무죄판결 환영"
충북지역 국민보도연맹학살사건 정책토론회... 변재일 "과거사 정리 필요"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