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미국대선] 트럼프-바이든, 격전지 노스캐롤라이나서 박빙
뉴스핌 | 2020-10-21 00:16:05

[뉴욕=뉴스핌] 김민정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민주당 대선 후보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이 경합주(Swing state) 중 한 곳인 노스캐롤라이나주에서 박빙의 지지율을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20일(현지시간) 워싱턴포스트(WP)와 ABC의 공동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노스캐롤라이나에서 선거 참여 의사를 밝힌 유권자들로부터 바이든 전 부통령은 49%, 트럼프 대통령은 48%의 지지율을 얻었다.

등록 유권자 사이에서 바이든 전 부통령은 48%, 트럼프 대통령은 46%를 기록했다.

노스캐롤라이나주는 플로리다 등 다른 경합주와 함께 2주 후 치러지는 대선에서 선거인단을 결정해 대선 승패를 가를 지역 중 하나로 꼽힌다. 지난 2016년 대선 당시 노스캐롤라이나주에서 4%포인트 앞선 트럼프 대통령은 올해 선거에서도 이곳의 선거인단 15명의 지지 없이 승리가 어려울 것이라는 분석이 지배적이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조 바이든 전 부통령 [사진=로이터 뉴스핌]

노스캐롤라이나주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국정 수행 지지도는 47%의 긍정 평가와 52%의 부정 평가를 기록해 전국 평균보다 다소 높았다.

특히 노스캐롤라이나주의 유권자들은 트럼프 대통령의 경제 정책을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그의 경제 정책을 지지한다고 밝힌 응답자는 전체 53%, 반대한 응답자는 44%로 집계됐다.

반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관련한 대처는 노스캐롤라이나주에서도 부정 평가가 지배적이었다. 응답자 53%는 이에 대해 부정 평가를 내렸으며 45%는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이 중 47%는 '강하게 반대한다'고 밝혔다.

이번 여론조사는 지난 12~17일 795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이중 706명은 등록 유권자로 646명은 선거 참여 의사를 밝혔다. 표본 오차는 ±4.5%포인트다.

mj72284@newspim.com

[미국대선]트럼프 "내가 당선돼야 증시 신고가, 바이든 이기면 망한다"
[미국대선]' 바이든 아들 PC 보도' 놓고 공작 정치 논란 가열
[미국대선] "트럼프 승리 가능성 남아 있다…펜실베이니아 주목"
[미국대선] 대법원, 펜실베이니아 우편투표 개표 3일 연장 허용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