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日스가, 취임 후 첫 소신표명서도 한일관계 개선 의지 안 보여
뉴스핌 | 2020-10-26 15:09:00
12/01 11:10
거래량
1,082
전일대비
-0.17%
시가총액
89억
외인비율
0.0%
기간누적20일
0
매매신호
매도

[서울=뉴스핌] 오영상 전문기자 =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가 취임 후 첫 소신표명 연설에서 건전한 한일 관계 회복을 위해 한국 측에 대응을 요구해 나가겠다는 기존 입장을 되풀이했다.

스가 총리는 26일 임시국회 소집에 맞춰 국회에서 취임 후 첫 소신표명 연설을 가졌다.

그는 개선 조짐이 보이지 않고 있는 한일 관계와 관련해 "한국은 매우 중요한 이웃나라이다"면서 "건전한 한일 관계로 되돌리기 위해 일관된 입장에 근거해 적절한 대응을 강력히 요구하겠다"고 밝혔다.

아베 신조(安倍晉三) 정권에서 관방장관을 지낼 당시부터 반복적으로 되풀이 했던 문구를 그대로 답습했다는 점에서 한일 관계 개선에 대한 의지를 엿보기는 어려운 발언이었다.

미국에 대해서는 "미일 동맹은 외교·안보의 기축"이라며 "자유롭고 열린 인도태평양 실현에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중국에 대해서는 홍콩 문제 등을 염두에 두면서 "주장해야 할 것은 주장하면서 공통의 과제에서는 협력해 나갈 것"이라며 중국 측의 이해를 요구했다.

이밖에 ▲2050년까지 이산화탄소 배출 '제로' 실현 ▲2021년 전반까지 전 국민에 제공할 백신 확보 ▲행정의 디지털화 가속 ▲대담한 규제개혁 실현 ▲불임치료 보험 적용 등을 정권의 과제로 제시했다.

[도쿄 로이터=뉴스핌] 오영상 전문기자 =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가 26일 국회에서 취임 후 첫 소신표명 연설을 하고 있다. 2020.10.26 goldendog@newspim.com

goldendog@newspim.com

스가 지지율, 9월 대비 11%p 하락한 63%...여성·젊은층 지지 감소
스가, 26일 첫 소신 연설서 "2050년 온실가스 제로" 표명
스가 총리 "日기업 압류자산 현금화되면 매우 심각한 상황 초래"
스가 총리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빨리 결정 내릴 것"
스가 "일본 기업의 공급망 동남아시아 각국으로 분산"...脫중국 표명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rassi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