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기아차도 미국서 화재위험으로 29만5000대 리콜
뉴스핌 | 2020-12-06 04:23:06

[샌프란시스코=뉴스핌]김나래 특파원=현대차에 이어 기아자동차가 미국에서 엔진 멈춤이나 화재 위험 때문에 자동차 29만5000대를 리콜한다.

[광명=뉴스핌] 김학선 기자 = 기아자동차 광명 소하리 공장 2020.09.17 yooksa@newspim.com

5일(현지시간) 주요 외신 등에 따르면 기아차는 2012∼2013 쏘렌토, 2012∼2015 포르테와 포르테 쿱, 2011∼2013 옵티마 하이브리드, 2014∼2015 쏘울, 2012 스포티지 등이 리콜 대상이라고 밝혔다.

기아차는 "제조 결함은 아니지만 화재 발생 위험을 줄이기 위해 리콜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기아차는 오는 1월27일부터 소유주에게 리콜 사실을 통지할 예정이며, 자동차 딜러들은 해당 차들의 엔진을 점검해 필요시 교체해야 한다.

앞서 현대자동차가 전날 비슷한 이유로 미국에서 12만9000대의 자동차를 리콜한다고 발표한 바 있다. 

현대차와 기아차의 리콜 결정은 미 도로교통안전국(NHTSA)이 지난해부터 양사 자동차의 엔진 고장과 화재에 관해 조사한 결과에 따른 조치다.

NHTSA에 따르면 조사 착수 당시 차량 소유주들로부터 3100여건의 화재와 103명 부상이 있었다. 또 1명 사망 등의 민원이 제기됐다.

ticktock0326@newspim.com

현대차, 미국에서 엔진문제로 12만9000대 리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rassi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