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최고 금리 제한했더니...'서민 동앗줄' 카드론 아예 막혔다
한국경제 | 2021-01-25 13:57:08
카드론 금리가 양극화되고 있다. 금리가 연 11% 이상이었던 1~2등급 고신용자는
최근 6개월만에 금리가 최대 반토막난 반면 7~8등급 저신용자는 연 20% 안팎을
유지하면서다. 카드론으로 생계를 유지하는 9~10등급 저신용자는 카드론이 아
예 끊어지고 있다. 오는 8월 시행되는 법정 최고금리 인하(연 24.0%→연 2
0.0%) 영향으로 저신용자 카드론을 줄이고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고신용자들이
대출 규제 때문에 2금융권으로 넘어오는 가운데 이들을 끌어들이기 위한 카드
사들의 경쟁이 전반적인 카드 금리 인하로 이어지고 있다는 것이 카드사 관계자
들의 설명이다.



◆카드론 금리 가장 낮은 곳은 우리카드

25일 여신금융협회에 따르면 지난해말 7개 카드사(신한·삼성·국
민·현대·롯데·우리·하나) 가운데 표준등급 1~2등
급 고신용자를 기준으로 카드론 운영금리가 가장 낮은 곳은 우리카드(연 6.64%
)로 집계됐다. 삼성카드(8.19%), 현대카드(9.20%), 국민카드(10.54%), 하나카드
(10.90%), 롯데카드(11.48%), 신한카드(12.44%) 순으로 금리가 낮았다.

운영금리는 차주가 실제 부담하는 금리다. 카드론 기준금리에 우대금리를 빼서
계산한다. 표준등급은 지난해 7월 여신금융협회가 처음 공시한 등급 기준이다
. 신용평가사의 신용등급으로는 실제 적용하는 금리를 비교하기 어려워 여신금
융협회가 카드사들과 함께 개발한 지표다. 카드론이 나간 날로부터 1년 이내에
90일 이상 연체할 확률(부도율)을 기준으로 매긴다.

카드 발급의 '마지노선'인 7~8등급은 하나카드 금리가 연 16.2%로 가
장 낮았다. 우리카드(18.62%) 삼성카드(19.21%) 신한카드(19.48%) 현대카드(20
.29%) 롯데카드(20.45%) 국민카드(20.55%) 순으로 금리가 낮았다. 가장 신용이
낮은 등급인 9~10등급 저신용자에게 카드론을 내주는 금융사는 현대카드(21.8
4%)와 삼성카드(22.54%) 뿐이다.

◆반년만에 고신용자 카드론 금리 11.42%→6.64%

1~2등급 고신용자가 적용받는 운영금리는 빠르게 내려가고 있다. 운영금리가
연 6.64%로 가장 낮은 우리카드는 운영금리 공시가 시작된 지난해 7월만 해도
연 11.42%였다. 41% 감소한 것이다. 두번째로 금리가 낮은 삼성카드(연 8.19%)
도 지난해 7월 연 9.66%의 금리를 표준등급 1~2등급 고신용자에게 부과했었다.
롯데카드는 같은 기간 연 13.57%에서 연 11.48%로 금리를 낮췄다.

반면 대부분의 카드사는 7~8등급 금리 인하폭을 0%대로 유지했다. 금리가 가장
낮은 하나카드는 연 17.54%에서 연 16.92%로 내렸다. 금리가 가장 높은 국민카
드도 연 20.63%에서 연 20.55%로 내리는 데 그쳤다. 현대카드는 17.25%에서 20
.29%로 무려 3.04%포인트를 끌어올리기도 했다.

카드사들은 등급이 가장 낮은 9~10등급 차주에게 나오는 카드론은 아예 중단하
고 있다. 지난해 7월 롯데카드(연 20.85%)와 현대카드(연 21.04%), 삼성카드(연
23.65%)가 9~10등급에게 카드론을 내줬다. 롯데카드는 지난해말 9~10등급 회원
에 대한 카드론을 중단했다.

◆법정 최고금리 인하 영향으로 "저신용자 카드론 줄여"

법정 최고금리 인하 때문에 9~10등급 차주에 대한 카드론을 중단할 수 밖에 없
다는 것이 카드사 관계자의 설명이다. 현재 연 24.0%인 법정 최고금리를 연 20
.0%로 내리는 내용의 이자제한법 개정안이 오는 8월 시행될 예정이다. 카드사
관계자는 "9~10등급 회원의 경우 연체율이 높아 금리를 연 20.0% 이상으로
유지하지 못하면 사실상 손해를 보는 구조"라고 말했다. 7~8등급 카드 회
원에 대해서도 "리스크관리 차원에서 금리 인하를 조절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카드사들이 1~2등급 고신용자 대출금리를 연달아 내리는 것은 연 10% 이하 중
금리 대출시장을 선점하기 위한 전략으로 풀이된다. 1금융권 시중은행이 신용대
출을 조이면서 고신용자들이 신용대출을 받기 위해 2금융권인 카드사에 손을 벌
리고 있어서다.

중금리 대출시장에서 카드사와 빅테크의 본격적인 경쟁도 예상된다. 네이버파
이낸셜이 자체 신용평가시스템을 바탕으로 중금리 대출시장에 진출한 가운데 카
카오뱅크와 케이뱅크까지 본격적으로 중금리 대출에 나서겠다는 의사를 나타내
면서다. 토스뱅크도 본격 출범하는 7월께 중금리대출에 나설 전망이다. 카드사
관계자는 "결제 데이터를 활용한 신용평가시스템이 적용되면서 카드 회원
전반적으로 금리가 낮아진 측면도 있다"며 "금융사간의 경계가 흐려
진 가운데 각자 개발한 신용평가시스템을 바탕으로 중금리 대출시장의 쟁탈전이
본격적으로 벌어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박진우 기자 jwp@hankyung.com


ⓒ 한국경제 & hankyung.
com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rassi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