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정부 "코로나19, 모든 연령대 확진자에서 후유증 발생"
뉴스핌 | 2021-01-26 14:36:49

[서울=뉴스핌] 정승원 기자 = 국내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확진돼 회복된 사람들 대부분이 크고 작은 후유증을 겪은 것으로 나타났다.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는 26일 정례 브리핑에서 코로나19 후유증 연구 중간결과를 발표했다.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 부본부장 [사진=질병관리청]

이번 연구는 국립중앙의료원이 코로나19 확진 입원 환자 40명를 대상으로 검진 및 설문조사를 실시하고, 경북대병원이 대구 확진자 965명을 대상으로 온라인 설문조사를 시행하는 방식으로 이뤄졌다.

그 결과 증상발현이나 확진 이후 경과 시간 및 중등도 등에 따라 후유증 증상이 다르게 나타났다.

대부분 피로감(43%), 운동 시 호흡곤란(35%), 탈모(23%) 등의 증상을 보였으며 가슴답답함(15%), 두통(10%), 기억력저하(8%), 후각상실(5%), 기침(5%) 등도 나타났다.

정신과적 후유증으로는 우울감, 외상후 스트레스장애(PTSD) 등이 주로 나타났으며 젊은 연령층 또는 경증환자에서는 피로, 수면장애 등 일반적 후유증이 많았다.

고령층 또는 중증환자 일부에서는 호흡곤란과 폐섬유화(18%)가 나타났다.

해외에서도 중국, 영국, 이탈리아 등 국외 사례에서 대부분 1개 이상의 후유증을 호소하고 완치 6개월 후까지 증상이 지속됐다.

후유증 증상으로는 피로, 수면장애, 근육통, 탈모, 근육통 등 국내와 비슷한 증상을 보였고 중증일수록 피로, 호흡곤란 등의 위험이 1.2~2배 증가했다.

권준욱 방대본 부본부장은 "이번 조사가 전체 코로나19 환자의 후유증을 조사한 것은 아니지만 모든 연령층에서 코로나19 완치 후 후유증이 발생할 수 있어 방역 조치 및 방역 수칙을 철저히 준수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권 부본부장은 "코로나19 회복환자의 후유증 증상 및 지속 기간 등에 대한 다각적인 분석 및 관련 대책 마련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origin@newspim.com

경남 신규 확진자 16명 발생…8주 만에 10명대 감소
서울 신규 확진 104명...서울역 노숙인시설 집단감염
신규 확진 354명...강원서 집단감염 발생 42명 확진
대전서 밤새 50대 2명 확진…감염경로 불명
세종시 밤새 2명 추가 감염…전의면 누적 확진자 15명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rassi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