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이기식 신임 병무청장, "BTS"로 화두된 병역특례 "재검토"
뉴스핌 | 2022-05-17 18:58:30

[서울=뉴스핌] 김종원 국방안보전문기자 = 이기식 신임 병무청장은 17일 병역특례 제도와 관련해 "방탄소년단(BTS) 군 입대 문제로 화두가 됐다"면서 "병역자원이 부족한 것을 가장 큰 관점으로 해서 국민적 의견을 수렴해 검토해 볼 필요가 있을 것 같다"고 밝혔다.

최근 BTS 군 입대 문제로 다시 국민적 관심사로 떠오른 병역특례 제도에 대해 다소 신중하면서도 부정적인 입장을 피력한 것으로 보인다.

이 청장은 취임 하루 만인 이날 국회 국방위원회 전체회의에 처음 출석해 의원 질의에 이같이 답했다.

[서울=뉴스핌] 최상수 기자 = 방탄소년단(BTS) 뷔(왼쪽부터), 슈가, 진, 정국, RM, 지민, 제이홉. 2021.05.21 kilroy023@newspim.com

야당인 더불어민주당 안규백 의원은 "대중문화·체육·예술인들의 병역특례에 대해 어떤 생각을 하고 있느냐"고 질문했다. 이에 대해 이 청장은 "지금 우리나라의 병역자원이 절벽에 부딪혔다"면서 "다만 우리나라 청년들의 화두가 공정으로 들어가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청장은 "(병역 이행의) 공정성과 형평성 문제, 사회적 의견 수렴 등을 고려해서 병역특례 제도가 적합한 지를 지금 시점에서는 재검토해 볼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서울=뉴스핌] 최상수 기자 = 이기식 신임 병무청장이 1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방위원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22.05.17 kilroy023@newspim.com

이에 대해 안 의원은 "재검토가 필요하다는 의미를 구체적으로 설명해달라"고 질의했고, 이 청장은 "보충역 복무제도를 그대로 할 것인지 등"이라고 답했다.

특히 이 청장은 "지금까지는 점차 축소됐는데, 이번에 BTS 문제로 또 이게 화두가 됐는데, 여기에 대해서는 전반적인 제도를 검토해서 앞으로 병역자원이 부족한 것을 가장 큰 관점으로 해서 국민적 의견을 수렴검토해 볼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kjw8619@newspim.com

[프로필] 이기식 병무청장 내정자 "공정한 병무행정 꼭 만들겠다"
정석환 병무청장 "병무행정 전반 종합적 미래 설계 반드시 필요"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
증시타임라인